[2018평창]알파인스키 이어 바이애슬론도 연기…강풍에 흔들리는 올림픽
  • 입력 2018-02-14 16:38
  • 수정 2018-02-14 16: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강풍에 날리는 국기, 본격적인 메달 경쟁 돌입

11일 평창 올림픽 메달 플라자에 내걸린 참가국의 국기들이 강풍에 휘날리고 있다. 평창 올림픽은 대회 개막 이후 강풍에 많은 영향을 받고 있다. 평창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강릉=스포츠서울 김현기기자]평창과 강릉을 휘감는 강풍에 바이애슬론 경기도 연기됐다.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는 14일 오후 8시5분부터 평창군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평창 올림픽 바이애슬론 여자 15㎞ 경기를 하루 뒤인 15일 오후 5시15분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이유는 강풍에 따른 선수와 관중의 안전이다. 이에 따라 15일 오후 8시부터 시작될 예정이었던 남자 바이애슬론 20㎞는 15일 오후 8시20분으로 다소 늦춰졌다. 남·녀 경기가 하루에 전부 열리는 셈이다.

현재 강릉과 평창엔 초속 8~9m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10시15분에 예정됐던 알파인스키 여자 회전이 두 차례 시간 변경 끝에 16일로 연기됐다. 이에 더해 지금까지 연기된 적이 없는 바이애슬론까지 미뤄지게 됐다.

이날 강릉올림픽파크 내 올림픽 관련 용품 판매점인 슈퍼스토어의 지붕이 찢어지고, 관동하키센터 내 미디어센터가 폐쇄되는 등 강풍에 따른 피해가 적지 않다.

silva@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SNS] 강민경, 손으로 가려도 숨길 수 없는 '볼륨감'
  2. 2. '아이돌→유튜버로 변신' 시크릿 정하나, 몰라보게 마른 몸매
  3. 3. '프로듀스48' 탈락한 김현아, 휴가지에서 공개한 일상
  4. 4. [바레인전]인맥 축구가 뭔가요…논란에 해트트릭으로 응답한 황의조
  5. 5. '러시아 미녀' 안젤리나 다닐로바의 휴가지 비키니 패션
  6. 6. 배지현, '♥' 류현진 복귀전 직관 내조 "응원해요"
  7. 7. 아이린, 무대 도중 '빨간맛' 안무 까먹고 얼음
  8. 8. [바레인전]'황의조 해트트릭' 김학범호, 바레인에 6-0 대승…최고의 출발
  9. 9. [단독]개그맨 윤형빈, 연말에 로드FC에서 격투기 고별전을 가지겠다!
  10. 10. '손흥민 유니폼' 입은 인도네시아 소녀들 "소니가 금메달 땄으면"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탭탭판타지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