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평창]미소 되찾은 최민정 "자고 일어나서 다 잊었다, 킴 부탱 논란은…"
  • 입력 2018-02-14 18:50
  • 수정 2018-02-14 18: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 최민정 위로하는 전이경 감독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한국대표팀이 14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전이경 싱가포르 감독이 최민정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강릉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강릉=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자고 일어나서 다 잊었어요. 킴 부탱 논란은….”

최민정(20)은 씩씩했다. 전날 500m 결승에서 예기치 않은 실격 판정에 눈물을 흘린 그는 하루 만에 미소를 되찾았다. 평소처럼 구슬 땀을 흘렸다.

최민정은 14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진행된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훈련을 마친 뒤 공동취재구역에서 “정신적으로 완전히 회복했다. 자고 일어나서 다 잊었다”고 말했다.

이날 한국은 오후 5시30분부터 훈련이 배정, 50분여 몸을 풀었다. 최민정은 전날 경기를 치른 만큼 30분여 링크를 돌다가 먼저 훈련을 마쳤다. 그는 “아무래도 어제 힘을 많이 썼다. 사흘 뒤 경기가 있어서 컨디션 조절하는 차원이었다”고 말했다. 공교롭게도 앞선 훈련 시간대(4시30분~5시20분) 캐나다가 배정됐다. 전날 최민정 실격 과정에서 네티즌의 비난을 받은 킴 부탱은 이날 참가하지 않았다. 국내 내티즌의 비난을 받으면서 SNS까지 비공개로 전환한 그는 전날 피로도 있었으나 주위 시선에 부담을 느꼈을 법도 하다. 최민정은 “판정은 심판이 하는 것이다. 나도, 그 선수도 어쩔 수 없는 것이어서…”라며 “내가 뭐라고 말할 순 없는 것 같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전날 실격 사유를 뒤늦게 들었다. 그는 “경기 중간 내가 앞으로 나가는 도중 (부탱의) 손을 짚어서 실격 판정을 받았다고 들었다”고 했다.

이날 훈련에 함께 참가한 전이경 싱가포르 대표팀 감독과 웃으며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최민정은 “전 감독께서 위로해주고 조언했다”며 “수고했다면서 앞으로 남은 종목 더 잘해보자고 해주셨다”고 밝혔다.

이제 다시 시작이다. 17일 1500m 예선을 시작으로 다시 메달 사냥에 나선다. “확실히 첫 종목을 뛰고 나니 분위기나 감각이 더 좋아진 것 같다”고 말한 그는 “잘 유지하고 싶다. 올림픽 경험이 없어서 애초 (종목별 띄엄띄엄있는 일정에) 걱정을 했는데, 오히려 정비할 수도 있고 좋은 것 같더라”며 컨디션 유지에 자신감을 보였다.

kyi0486@sportsseoul.com

추천

5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B급통신] 70세 할머니 임신... '발칵' 뒤집힌 의학계
  2. 2. '맥심 모델' 기상캐스터 주정경의 청순美 가득한 일상 사진
  3. 3. [SS이슈] "강제 VS 합의" 양예원 카톡 공개, 진실공방 새 국면
  4. 4. 한정원♥김승현, 오늘(26일) 웨딩마치…사회는 이정진
  5. 5. [이주상의 e파인더]탱크콥스 주부들의 반란, '얼굴되고, 몸되고, 매력까지~'
  6. 6. '나혼자산다' 기안84, 다솜에게 반했다 "너무 예뻐"
  7. 7. 장신영♥강경준, 아름다웠던 결혼식 사진 공개 '선남선녀 부부'
  8. 8. 데뷔 위해 '폭풍 다이어트'했던 마마무 문별
  9. 9. [지랭크] 5월 넷째주 온라인게임 순위, 배틀그라운드 강세속 넥슨 피파 시리즈 세대 교체중!
  10. 10. [SS리뷰] '나혼자' 다솜, 등산에 위스키로 하루 마무리 '아재력 폭발'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 RoomEscape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