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SNS] '올림픽 7위' 최다빈 "꿈의 무대 너무 행복했다"
  • 입력 2018-02-24 16:47
  • 수정 2018-02-24 16: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한국 여자 피겨스케이팅의 '간판' 최다빈(18)이 생애 첫 올림픽에서 7위를 기록하며 화려한 데뷔전을 치른 소감을 밝혔다.


최다빈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꿈의 무대인 올림픽 무대에서 후회 없는 연기를 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습니다'라고 적었다.


'이번 시즌은 저에게 너무 힘든 시즌이었다'고 돌아본 최다빈은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할 수 있게 도와준 우리 가족 (특히 우리 언니), 코치 선생님, 든든한 팀 코리아, 언제나 저를 믿고 기다려준 엄마, 그리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께 너무 감사드린다'고 지속적인 응원을 부탁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 출전한 최다빈은 총점 199.26점으로 종합 7위에 오르며 김연아(밴쿠버 금메달리스트, 소치 은메달리스트) 이후 최고 성적을 달성했다.


wayne@sportsseoul.com


사진ㅣ최다빈 SNS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171cm에 인형 몸매" 진달래 아나운서, 보호본능 자극하는 자태
  2. 2. 'SNS 핫스타' 이서영, 일상 모습 속 눈길 끄는 볼륨 몸매
  3. 3. 사타구니+엉덩이+가슴 강조 의상 입은 화사, 수위 높은 털기춤 압권
  4. 4. 오지헌 "금수저? 20세 이후 부모님 도움 없이 살아와"
  5. 5. 문우람이 폭행 사실을 3년 만에 폭로한 이유
  6. 6. '임신' 아오이 소라, 변함없는 외모+몸매로 근황 공개
  7. 7. god 김태우 '빚투' 논란, 장인어른 26년전 채무 의혹 일어[SS이슈]
  8. 8. '살림남2' 6년 만에 김성수 아내 납골당 찾은 父女
  9. 9. 15전 15승 '천재복서' 김태인, 로드FC 데뷔는 간절함의 증거!
  10. 10. 화사, 파격 의상+강렬 퍼포먼스에 네티즌 "보기 민망" VS "잘 어울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