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SNS] '올림픽 7위' 최다빈 "꿈의 무대 너무 행복했다"
  • 입력 2018-02-24 16:47
  • 수정 2018-02-24 16: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한국 여자 피겨스케이팅의 '간판' 최다빈(18)이 생애 첫 올림픽에서 7위를 기록하며 화려한 데뷔전을 치른 소감을 밝혔다.


최다빈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꿈의 무대인 올림픽 무대에서 후회 없는 연기를 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습니다'라고 적었다.


'이번 시즌은 저에게 너무 힘든 시즌이었다'고 돌아본 최다빈은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할 수 있게 도와준 우리 가족 (특히 우리 언니), 코치 선생님, 든든한 팀 코리아, 언제나 저를 믿고 기다려준 엄마, 그리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께 너무 감사드린다'고 지속적인 응원을 부탁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 출전한 최다빈은 총점 199.26점으로 종합 7위에 오르며 김연아(밴쿠버 금메달리스트, 소치 은메달리스트) 이후 최고 성적을 달성했다.


wayne@sportsseoul.com


사진ㅣ최다빈 SNS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DJ 소다, 음악에 맞춰 엉덩이를 '씰룩쌜룩' [★SNS]
  2. 2. '섹시美 폭발' 클라라, 재킷으로 가려지지 않는 볼륨감
  3. 3. 이병헌-이민정 子 '얼굴 도촬' 논란, 서로에 대한 배려가 필요할 때[SS이슈]
  4. 4. 권은진, 보디라인 강조할수록 놀라는 '극세사 각선미 여신'
  5. 5. '성유리 도플갱어' 한솔, 피트니스스타 그랑프리 2연패! [이주상의 e파인더]
  6. 6. '최강 하체'로 SNS 스타 등극한 우크라이나 피트니스 모델
  7. 7. 이승우 "한·일전 승리는 당연한 것…그러나 경각심 잃지 않는다"[추석특집]
  8. 8. 백두산 천지에 울려퍼진 알리의 '아리랑'…남북 정상 '미소'[남북정상회담]
  9. 9. 운동복 입고 '의외의 볼륨감' 뽐낸 별
  10. 10. 동호 前부인, 악플러에 분노 "아들 건드리면 가만히 있지 않을 것"[SS이슈]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