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전 지고 욕 안 먹은 건 처음…" 전남 사무국이 웃은 이유
  • 입력 2018-03-13 05:50
  • 수정 2018-03-13 05: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전남 드래곤즈

전남 드래곤즈가 11일 광양전용구장에서 열린 포항 스틸러스와 리그 홈 개막전에서 전반 박대한의 동점골이 터진 뒤 얼싸안으며 기뻐하고 있다.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광양=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초반이긴 하나 전남 드래곤즈 축구가 노란 유니폼처럼 화사해졌다. 상대 감독 뿐 아니라 팬도 전남 축구가 재미있어졌다고 입을 모은다.

유상철 감독이 부임한 전남은 지난 1일 수원 삼성 원정으로 치른 K리그1 개막 라운드에서 다이나믹한 협력 수비와 효율적인 역습을 앞세워 2-1 신승하며 첫 승리를 따냈다. 그러나 11일 포항 스틸러스와 겨룬 홈 개막전에서는 하태균의 페널티킥 실축 불운이 겹치면서 잘 싸우고도 2-3으로 졌다.

전남은 유독 새 시즌 리그 홈 개막전에 약하다. 홈 개막전에서 이긴 건 무려 12년 전이다. 2006년 3월15일 울산 현대와 경기에서 1-0으로 이긴 이후 한 번도 홈 개막전에서 웃은 적이 없다. 2007년 FC서울전 0-1 패배 이후 올해까지 12차례 홈 개막전에서 5무7패를 기록했다. 2009년엔 서울에 1-6 대패 굴욕을 경험한 적이 있고, 지난 시즌에도 상주 상무에 1-3 일격을 당했다. 새 시즌 첫 홈 경기인만큼 사무국 직원서부터 관중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는 것을 고려하면 경기 내용과 결과를 무시할 수 없다. 전남 관계자는 “어느 구단이든 홈 첫 경기에 많은 관중을 채우려고 노력한다. 그런데 경기 결과가 나쁘면 (다음 경기서부터) 1000~2000명 이상씩 관중이 줄어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독 우리 구단이 홈 개막전 결과가 안 좋다. 오죽하면 수원과 개막 라운드 이겼을 때 ‘아 홈에서 이겼으면 좋았을텐데’라는 생각이 먼저 들더라”며 너털웃음을 지었다.

그러나 홈 개막전 12경기 연속 무승을 확정지은 날, 전남 사무국 분위기는 패배한 팀처럼 느껴지지 않았다. 오랜 기간 홍보·마케팅 관련 업무를 해온 정구호 부장은 “여러 팬들이 ‘경기가 이렇게 재미있냐’면서 웃으면서 나가더라”며 “개막전 패하고 욕 안 먹은 건 처음”이라고 웃었다. 실제 여러 전남 팬들은 구단 SNS에 “만족스러운 경기력”이었다는 글을 남기고 있다.

전남 축구 색깔은 지난 시즌까지 대동소이했다. 은퇴한 골키퍼 김병지와 수비수 현영민을 포함해 최효진 등 베테랑 수비 요원을 중심으로 뒤에서 중심을 잡은 뒤 측면 위주로 공격을 전개해 스테보, 페체신 등 높이와 힘을 활용한 원톱 공격수를 활용해왔다. 모험보다는 안정이었다. 잘 될 땐 잘 풀리지만 무너지면 한 없이 무너졌다. 지난 시즌 14경기 무승으로 시즌을 마감하며 최악의 한 해를 보낸 것과 궤를 같이 한다.

그런데 선수 시절 공격부터 수비까지 멀티 플레이어로 이름을 날린 유 감독이 부임한 뒤로 단기간에 팀 색깔이 확연히 달라졌다는 평가다. 포항전에서도 유 감독의 색깔은 확연하게 드러났다. 수원전처럼 전방에서 강력한 압박 수비가 돋보였다. 공격으로 나설 땐 풀백과 중앙 미드필더~전방 공격수간의 삼자 패스를 통한 기회 창출이 눈에 띄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티키타카(짧고 빠른 패스 전개)’를 연상하게 하는 장면이 여러 차례 나오면서 광양전용구장을 가득메운 1만1036명의 관중이 열광했다. 1-1로 맞선 후반 7분에도 박준태~최재현~하태균~완델손~유고비치가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유연하게 공을 주고받은 뒤 박준태가 재차 이어받아 문전 돌파에서 페널티킥을 끌어냈다. 하태균의 실축이 아쉬웠지만 전남의 짜임새 있는 플레이를 대변하는 장면이었다.

유 감독은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삼자 패스 전개 등) 그런 부분에 재미를 느끼는 것 같다. 축구를 이렇게 하면 상대를 힘들게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수비 위주 축구를 하면 관중이 외면할 수밖에 없다. 경기는 질 수도 이길 수도 있다. 하지만 오늘처럼 (공격적으로) 늘 최선을 다하면 관중이 축구의 재미를 느낄 것”이라며 결과와 내용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고 다짐했다.

kyi0486@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SS이슈]수지의 선한 영향력, 안타까운 스튜디오의 피해
  2. 2. 고준희, 사이판서 뽐낸 완벽한 보디라인
  3. 3. '참기름녀' 서리나, 타이트한 의상 입고 폴짝
  4. 4. 홍콩 액션스타 이연걸, 노쇠해진 모습 보니…
  5. 5. [신태용호 출정식]'20세 신예' 이승우에게 월드컵은 "이거실화냐" 外
  6. 6. KTX 진상 고객 퇴치한 김부겸 행안부 장관의 일화
  7. 7. 설현이 백상예술대상서 입은 구찌 드레스 가격
  8. 8. [일문일답]'신태용호 캡틴' 기성용 "빈 말 아니다, 난 자신 있다"
  9. 9. [SS스캠] 손흥민 "황희찬, 말 안 듣는 후배…그래서 더 좋아"
  10. 10. 강경준♥장신영, 5년 열애 마치고 25일 결혼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 RoomEscape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