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젤스파이팅]파운딩으로 웰터급 1차 방어전을 승리로 이끈 배명호, "다음무대는 UFC!"
  • 입력 2018-03-13 09:32
  • 수정 2018-03-13 09: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엔젤스파이팅]파운딩으로 웰터급 1차 방어전을 승리로 이끈 배명호, \'다음무대는 UFC!\'
[스포츠서울 글사진 이주상기자] 지난 12일 서울 강서구 화곡동 KBS 아레나에서 ‘엔젤스파이팅 06 ’천사의 도약‘’ 메인이벤트 웰터급 1차방어전 한국 배명호와 브라질의 클래버 소우자의 경기가 열렸다.

15승 6패 1무의 베테랑인 챔피언 배명호는 주짓수를 베이스로 한 소우자를 맞아 초반 신중하게 탐색전을 벌였다. 두 선수 모두 강력한 타격이 장점이어서 접근에 신중했다. 하지만 1라운드 중반을 넘어서며 배명호의 펀치가 소우자의 얼굴을 강타하기 시작했다.

자신감을 얻은 배명호는 소우자를 코너로 몰며 포인트를 쌓는 안정적인 경기를 운영했다.

2라운드도 초반에는 탐색전이었다. 하지만 소우자가 배명호에게 성급하게 달려들다 강력한 오른손 카운터 펀치를 맞으며 케이지에 넘어졌다. 기회를 잡은 배명호는 케이지에 누운 소우자를 파운딩으로 공격, 결국 53초만에 ‘파운딩에 의한 레프리 스톱’으로 1차 방어에 성공했다.

배명호는 경기 직후 케이지 인터뷰에서 “엔젤스파이팅 선수로서 자랑스럽다. UFC에 진출해도 엔젤스파이팅 선수라는 자부심을 잊지 않겠다”며 UFC에 도전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지난 2014년 UFC 진출이 유력했던 배명호는 목디스크로 꿈을 접어야 했다.

엔젤스파이팅은 세계최초로 희귀난치병 환우들과 가족들을 물심양면으로 후원하고 있는 자선 격투기 단체다. rainbow@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빚투논란' 임예진 "父와 왕래 끊겨…해결 위해 노력할것"[직격인터뷰]
  2. 2. 베트남, 스즈키컵 정상 등극…'박항서 매직' 신화가 되다[스즈키컵]
  3. 3. [인사이드하노이]박항서 신화에 뒤집어진 베트남, 광란의 밤 현장을 가다
  4. 4. 행사 무대 도중 컨디션 난조로 쓰러진 설현…소속사 "화약 연기 때문"
  5. 5. '탈아시아급 몸매'로 SNS 뒤흔든 헬스 크리에이터
  6. 6. 김영희, '빚투' 논란 부인→채무 이행→거짓 해명 의혹(종합)
  7. 7. 조정민, 맥심 1월호 화보 비하인드 컷 공개 "기대해주세요"[★SNS]
  8. 8. [스즈키컵 화보]우린 이미 이겼다…베트남 하노이는 축제 중
  9. 9. 美 빌보드, 'SOLO' 제니 독점 인터뷰 공개
  10. 10. 1차전 아꼈던 아인득의 결승포…'박항서 지략' 끝까지 빛났다[스즈키컵]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