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헥터 개막 첫 리허설 관록미 '뿜뿜' 3이닝 3K 무실점
  • 입력 2018-03-13 13:46
  • 수정 2018-03-13 13: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8이닝 1실점 헥터 \'곧 끝날거야\'[SS포토]

8이닝 1실점 7-1에서 마운드를 넘긴 KIA 헥터가 양현종, 팻딘, 버나디나와 9회말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광주=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올시즌 KIA의 개막전 선발 투수로 낙점받은 헥터 노에시가 첫 번째 리허설을 깔끔하게 마쳤다.

헥터는 13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과 2018 KBO리그 시범경기 개막전에 선발등판해 3이닝 3안타 무실점으로 구위를 점검했다. 삼진 세 개를 솎아냈고, 병살타도 유도하는 등 단 39개로 두산 정예타선을 요리했다. 올해 국내에서 치르는 첫 실전이라 스트라이크존 파악에 공을 들이는 모습을 보였다. 빠른공뿐만 아니라 체인지업과 커브를 서너개 연속으로 던지며 손끝 감각 살리기에도 신경썼다. 최고구속은 146㎞까지 측정됐고 우타자 바깥쪽 체인지업, 좌타자 몸쪽 투심패스트볼 등 범타를 유도할만 한 구종과 코스를 집중적으로 공략해 눈길을 끌었다.

3회초 선두타자 허경민에게 중전안타를 내준 헥터는 김재호에게 바깥쪽 체인지업을 던져 유격수 땅볼로 유도, 더블플레이를 이끌어냈다. 빠른 공에 강점을 가진 양의지에게는 3연속 커브로 타이밍을 빼앗기 위해 노력했고 타격폼을 대폭 수정한 오재원에게도 체인지업과 슬라이더, 커브 등 변화구를 던져 대응자세를 살피는 노련함도 엿보였다.

KIA 김기태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정규시즌 개막전에는 헥터와 양현종이 차례로 등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겨우내 개막을 기다렸을 홈 팬에게 첫 머리부터 원-투펀치를 릴레이 등판시켜 지난해 성원에 대한 보답과 올해 응원을 동시에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이날 3이닝을 던진 헥터는 오는 18일 중간 투수로 한 차례 더 등판해 실전감각을 쌓은 뒤 kt와 개막전을 준비할 계획이다.
zzang@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빚투논란' 임예진 "父와 왕래 끊겨…해결 위해 노력할것"[직격인터뷰]
  2. 2. 베트남, 스즈키컵 정상 등극…'박항서 매직' 신화가 되다[스즈키컵]
  3. 3. [인사이드하노이]박항서 신화에 뒤집어진 베트남, 광란의 밤 현장을 가다
  4. 4. 행사 무대 도중 컨디션 난조로 쓰러진 설현…소속사 "화약 연기 때문"
  5. 5. '탈아시아급 몸매'로 SNS 뒤흔든 헬스 크리에이터
  6. 6. [스즈키컵 화보]우린 이미 이겼다…베트남 하노이는 축제 중
  7. 7. 김영희, '빚투' 논란 부인→채무 이행→거짓 해명 의혹(종합)
  8. 8. 조정민, 맥심 1월호 화보 비하인드 컷 공개 "기대해주세요"[★SNS]
  9. 9. 美 빌보드, 'SOLO' 제니 독점 인터뷰 공개
  10. 10. 1차전 아꼈던 아인득의 결승포…'박항서 지략' 끝까지 빛났다[스즈키컵]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