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팬 상대로 돈 요구한 브로커 등장…소속사 "공문 보내 조치"
  • 입력 2018-03-13 18:04
  • 수정 2018-03-13 18: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 인턴기자] 배우 이민호 측이 팬들에게 금전적 거래를 요구한 업체 측에 조치를 취했다.


앞서 13일 한 매체는 이민호가 훈련소에 입소할 때 그의 옆에서 걸어가게 해주겠다며 금전적 대가를 요구한 업체가 팬들을 현혹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민호를 가까이서 보게 해주겠다며 금전적인 거래를 요구한 것.


이에 대해 이민호 소속사 MYM 관계자는 복수의 매체를 통해 "이민호를 가까이서 보게 해주겠다며 팬들에게 접근한 업체(브로커) 측에 공문을 보내 조치를 취한 상태다"라며 "피해 사례가 나오지 않도록 공식 팬 페이지에도 이와 관련한 입장을 올릴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선복무 제도에 따라 지난해 5월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복무를 시작한 이민호는 오는 15일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소해 4주간 기초군사훈련을 받는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SS이슈]수지의 선한 영향력, 안타까운 스튜디오의 피해
  2. 2. 고준희, 사이판서 뽐낸 완벽한 보디라인
  3. 3. '참기름녀' 서리나, 타이트한 의상 입고 폴짝
  4. 4. 홍콩 액션스타 이연걸, 노쇠해진 모습 보니…
  5. 5. [신태용호 출정식]'20세 신예' 이승우에게 월드컵은 "이거실화냐" 外
  6. 6. KTX 진상 고객 퇴치한 김부겸 행안부 장관의 일화
  7. 7. 설현이 백상예술대상서 입은 구찌 드레스 가격
  8. 8. [일문일답]'신태용호 캡틴' 기성용 "빈 말 아니다, 난 자신 있다"
  9. 9. [SS스캠] 손흥민 "황희찬, 말 안 듣는 후배…그래서 더 좋아"
  10. 10. 강경준♥장신영, 5년 열애 마치고 25일 결혼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 RoomEscape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