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급통신] 결혼식장까지 음주운전하다 체포된 신부
  • 입력 2018-03-14 06:50
  • 수정 2018-03-14 06: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웨딩드레스를 입은 채 체포된 신부의 사연이 화제다.


13일(현지시간) 영국 언론 '메트로'는 웨딩드레스를 입고 경찰차에 오르게 된 한 여성의 사연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앰버 영이라는 이름의 32세 여성은 12일 음주 상태에서 자신의 결혼식장까지 직접 차를 몰고 운전하다가 접촉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한 명의 경상자가 발생했고, 신부는 즉각 경찰에 체포됐다.


영은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그가 왜 직접 음주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았는지, 결혼식을 무사히 마쳤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마라나경찰서 제공

추천

7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도끼, 매니저에 외제차 선물 "다음에 더 좋은 거 사줄게"[★SNS]
  2. 2. 마이크로닷♥홍수현, '빚투' 논란에도 열애 ing…네티즌 '갑론을박'
  3. 3. "큐티·섹시의 정석" 최설화, 자신감 넘치는 S라인 자태
  4. 4. 김태희보다 예쁜 태희, AFC 엔젤걸로 합류![이주상의 e파인더]
  5. 5. '공판 출석' 왕진진(전준주) "낸시랭, 좋은 사람 만나 행복하길" [SS쇼캠]
  6. 6. 심석희 "부친까지 정신과 치료"…조재범 "다신 안 나타나겠다"
  7. 7. 과감한 비키니 자태로 '볼륨 몸매' 드러낸 제시
  8. 8. 48세 이성재, 22세 장녀 결혼으로 사위 봤다 "속도위반 아냐"(공식)
  9. 9. 낸시랭, '한밤'과 단독 인터뷰 "질문해도 폭행으로 반응한 왕진진"
  10. 10. 조두순에 열받은 '명승사자' 명현만, 딸 가진 아빠로서 용서못해~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