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움 드러낸 이재영 "이번 시즌 내 점수는 40~50점"
  • 입력 2018-03-13 20:34
  • 수정 2018-03-13 20: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031_89

제공 | 한국배구연맹

[인천=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정규리그 마지막 경기 승리도 이재영(22·흥국생명)을 만족시키지는 못했다.

이재영은 13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현대건설과의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6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24점을 올리며 흥국생명의 세트스코어 3-2(23-25 25-21 16-25 27-25 15-9) 승리를 이끌었다.

유종의 미를 거두기는 했지만 이재영 입장에서 아쉬운 시즌이다. 시즌 초반 허리 부상을 당해 정상 컨디션을 유지하지 못했다. 설상가상으로 외국인 선수가 바뀌면서 흥국생명이 더 애를 먹었다. 이재영은 “성적이 너무 아쉽다”라며 “올해에는 40~50점밖에 안 되는 것 같다. 성실하게 더 열심히 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라고 고백했다.

다음은 이재영과의 일문일답.

-최하위에 머물렀다. 아쉬웠던 점이 있다면?
아무래도 외국인 선수가 바뀐 영향이 컸다. 시즌 초반부터 팀 성적이 안 좋았다. 다른 걸 다 떠나서 성적이 너무 아쉽다.

-가장 힘들었던 시기는?
1,2라운드가 힘들었다. 허리 부상 때문에 고생을 많이 했다.

-올 시즌은 어떻게 기억할 것 같나.
배구를 하면서 성장하는 단계인 것 같다. 정말 많이 배웠다. 더 성실해야 한다. 열심히 하다 보면 그 결과가 코트에서 나온다는 걸 깨달았다.

-자신에게 점수를 준다면?
올해에는 40~50점밖에 안 되는 것 같다. 부상 때문에 많이 나태해졌다. 더 아플 것 같아서 안 하게 되는 부분이 있었다. 시합장에서 못하다 보니 깨달은 게 성실하지 않고 열심히 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뒤쳐질 수 있다는 생각이 컸다.

-플레이오프에 못 나간다. 다음 시즌 마음가짐은?
팀이 보강도 잘 할 것이다. 저 또한 열심히 준비하고 싶다. 올해보다 더 잘하고 싶다.

-김채연을 평가한다면?
높이가 높아졌다. 점프도 있다. 열심히 한다. 화이팅이 더 컸으면 좋겠는데 그래도 잘 준비한다. 다음 시즌이 기대되는 선수다.

-이다영이 플레이오프에 나간다. 응원의 메시지를 전한다면?
현대건설을 응원하겠다. 우리를 이기고 올라갔으니 꼭 이겼으면 좋겠다. 외국인 선수 교체로 힘들어 하는 것 같기는 하다. 힘을 냈으면 좋겠다. 승패를 떠나 좋은 경험을 했으면 좋겠다. 그냥 ‘졌네’ 이렇게 끝나는 게 아니라 소중한 시간이라는 걸 깨닫고 더 발전했으면 좋겠다.

정다워기자 weo@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도끼, 매니저에 외제차 선물 "다음에 더 좋은 거 사줄게"[★SNS]
  2. 2. 마이크로닷♥홍수현, '빚투' 논란에도 열애 ing…네티즌 '갑론을박'
  3. 3. "큐티·섹시의 정석" 최설화, 자신감 넘치는 S라인 자태
  4. 4. 김태희보다 예쁜 태희, AFC 엔젤걸로 합류![이주상의 e파인더]
  5. 5. '공판 출석' 왕진진(전준주) "낸시랭, 좋은 사람 만나 행복하길" [SS쇼캠]
  6. 6. 심석희 "부친까지 정신과 치료"…조재범 "다신 안 나타나겠다"
  7. 7. 과감한 비키니 자태로 '볼륨 몸매' 드러낸 제시
  8. 8. 48세 이성재, 22세 장녀 결혼으로 사위 봤다 "속도위반 아냐"(공식)
  9. 9. 낸시랭, '한밤'과 단독 인터뷰 "질문해도 폭행으로 반응한 왕진진"
  10. 10. 조두순에 열받은 '명승사자' 명현만, 딸 가진 아빠로서 용서못해~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