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쇼캠] "입 돌아가서…" 전혜빈, 남극에서 멘붕 온 까닭 ('정글의법칙' 기자간담회)
  • 입력 2018-04-12 17:01
  • 수정 2018-04-12 17: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윤수경기자] 전혜빈이 남극에서 가장 힘들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2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 목동에서 '정글의법칙'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병만, 전혜빈, 김영광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전혜빈은 남극에서 가장 힘들었던 점에 대해 "자고 일어났더니 입이 얼어서 안 움직이더라. 너무 무서워서 거울을 보니 입이 돌아가있었다. 너무 당황스러워서 급하게 마사지도 하고 순간적인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글의법칙'은 300회 특집을 맞아 국내 예능 최초로 남극 생존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yoonssu@sportsseoul.com


사진ㅣ유튜브


추천

3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엠버 "여자인 내 몸 창피했다…더 이상 그러지 않고 강해질 것"(전문)
  2. 2. [★SNS] "수영복 화보인 줄" 김희정, 해변서 뽐낸 몸매
  3. 3. 이주연, 수영복 화보 미공개 B컷 공개 '무결점 미모'
  4. 4. [★SNS]'임신 6개월' 혜박, 남편 외제차 선물에 "고마워 서방"
  5. 5. 러시아에만 있는 게 아니다…한강서 웨이크 보드타는 미코 출신 미녀
  6. 6. 공연 도중 상의 탈의 퍼포먼스 선보인 현아
  7. 7. 조재현 측 "재일교포 여배우 고소, 허위 사실 법적대응"[입장전문]
  8. 8. "답장 좀 해주세요" 씨엘, 양현석 저격?…팬들 '갑론을박'
  9. 9. [B급통신]4년 사귄 남친 알고보니 여성…사기 혐의로 '체포'
  10. 10. 16강? 8강?…손흥민 차출, 김학범호와 토트넘의 최대공약수 찾아라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탭탭판타지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