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 중 두 남성에게 성추행당한 리포터
  • 입력 2018-04-16 06:40
  • 수정 2018-04-16 06: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홍콩의 여성 리포터가 외국인 남성 두 명에게 성추행당한 장면히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지난 10일(현지시각) 온라인 미디어 넥스트샤크는 리포터 궈(Guo)가 생방송 중 성추행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제 럭비 대회를 취재하던 궈의 뒤에 있던 두 명의 남성이 카메라에 불이 들어오자 눈빛을 교환한 후 그의 볼에 입을 맞췄다.


방송을 마치고 명백한 성추행이라며 고소를 진행하려고 했지만, 회사 측은 "축제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일이니 가볍게 넘기자"라고 묵살한 것으로 알려졌다.


궈는 해당 영상을 캡처해 자신의 SNS 계정에 올렸으며 "이는 공개적인 성추행으로서 용납할 수 없다"라고 분노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넥스트샤크 캡처

추천

6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檢, 구하라 前 남친 최종범에게 구속영장 청구(종합)
  2. 2. 김혜은, 롱드레스 탓에 계단에서 아찔한 위기 (제55회 대종상) [SS쇼캠]
  3. 3. '마운드 재편 총력' LG, 삼성서 방출된 장원삼 영입 검토
  4. 4. 공서영-김혜진, 클로즈업 부르는 눈부신 몸매 (제55회 대종상 영화제) [SS쇼캠]
  5. 5. 자국보다 한국서 인기 더 많은 日 AV스타의 일상…11월 3일 방한
  6. 6. 강렬한 레드+블랙…베리굿 조현, 일본서 뽐낸 무결점 몸매
  7. 7. "시크한 섹시美" 에프엑스 엠버, 한쪽 팔 채운 문신
  8. 8. 블랙핑크 제니, 민소매로 입고 뽐낸 '고혹+섹시美'
  9. 9. 쿨 김성수, 'PC방 사건' 언급…"경솔했다" 네티즌 비난에 SNS 비공개 전환
  10. 10. 버벌진트, 신곡 논란 사과 "여자친구에 불쾌감 줄 거라 상상 못 해"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