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균상, 세월호 4주기 추모…"노란 리본, 정치 아니다" 악플러에 일침
  • 입력 2018-04-16 09:49
  • 수정 2018-04-16 10: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장연제 인턴기자] 배우 윤균상이 세월호 4주기를 추모하며, 이를 정치적으로 해석하고 악플을 다는 일부 네티즌에 대해서는 일침을 가했다.


윤균상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에 대한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어 노란 리본을 정치적으로 해석하고 악플을 다는 일부 네티즌에 대해서는 "노란 리본은 정치가 아닙니다"라며 "시비가 걸고 싶으시면 얼굴 보고 시비 걸어보시든가"라고 일침을 가했다.


윤균상은 이날뿐 아니라 지난해에도 4월 16일에 맞춰 노란 리본 사진을 게재하고 세월호 추모의 뜻을 전했다.


한편 윤균상 외에도 이상민, 공승연, AOA 민아, 슈퍼주니어 예성, 딘딘 등이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jeje@sportsseoul.com


사진 |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윤균상 인스타그램 캡처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도끼, 매니저에 외제차 선물 "다음에 더 좋은 거 사줄게"[★SNS]
  2. 2. 마이크로닷♥홍수현, '빚투' 논란에도 열애 ing…네티즌 '갑론을박'
  3. 3. "큐티·섹시의 정석" 최설화, 자신감 넘치는 S라인 자태
  4. 4. 김태희보다 예쁜 태희, AFC 엔젤걸로 합류![이주상의 e파인더]
  5. 5. '공판 출석' 왕진진(전준주) "낸시랭, 좋은 사람 만나 행복하길" [SS쇼캠]
  6. 6. 심석희 "부친까지 정신과 치료"…조재범 "다신 안 나타나겠다"
  7. 7. 과감한 비키니 자태로 '볼륨 몸매' 드러낸 제시
  8. 8. 48세 이성재, 22세 장녀 결혼으로 사위 봤다 "속도위반 아냐"(공식)
  9. 9. 낸시랭, '한밤'과 단독 인터뷰 "질문해도 폭행으로 반응한 왕진진"
  10. 10. 조두순에 열받은 '명승사자' 명현만, 딸 가진 아빠로서 용서못해~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