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3개 노조, '갑질 논란' 조현민 전무 사퇴 요구
  • 입력 2018-04-16 11:35
  • 수정 2018-04-16 14: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 대한항공 소속 3개 노동조합이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사퇴 및 사과를 요구했다.


16일 대한항공노동조합,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 대한항공조종사 새 노동조합은 '대한항공 경영층 갑질 논란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해 조 전무의 경영일선 즉각 사퇴, 국민을 비롯한 모든 직원에게 진심 어린 사과, 경영층의 추후 재발 방지 약속 등을 요구했다.


3개 노조 측은 "연일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속보가 끊이지 않는 경영층의 갑질 논란과 회사 명칭회수에 대한 국민청원 속에, 일선 현장에서 피땀 흘려 일해 온 2만여 직원들조차 국민의 지탄을 받고 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대한항공은 2017년 영업이익이 1조 원에 육박할 정도로 호황을 누렸지만, 직원들은 2015년 1.9%, 2016년 3.2%에 불과한 임금상승과 저비용항공사보다도 못한 성과금을 받았다"라며 "그런데도 직원들은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인다는 자부심을 갖고, 고객들의 편안하고 안전한 여행을 위해 최선을 다해 왔다"라고 강조했다.


조 전무의 갑질 논란이 이런 직원들의 희생을 무너뜨렸다며 "이 모든 노력이 조 전무의 갑질 행동으로 무너져 버렸다. 왜 우리 직원들이 자괴감을 느껴야 하는가. 왜 우리 직원들이 아무런 죄도 없이 비난의 화살을 대신 맞아야 하는가"라며 "2만여 대한항공 직원은 '대한항공' 회사 명칭의 지속 사용을 간절히 희망한다. 조 전무의 갑질 행동에 형용할 수 없는 유감을 표명한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조 전무는 회의 중 광고대행사 팀장의 얼굴에 물을 뿌리고 회의장에서 쫓아냈다는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조 전무의 목소리로 추정되는 음성 파일이 유포되는 등 추가 제보도 이어지는 가운데 조 전무는 15일 직원들에게 사과의 말이 담긴 메일을 발송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대한항공 제공

추천

4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이주상의 e파인더]'도수코'여신 정하은, "이젠 '셔플댄스 여신'으로 불러주세요"
  2. 2. [SS영상] 김부선, 이재명 사진 논란부터 사과까지...간밤에 무슨 일이?
  3. 3. [직격인터뷰]'사망설' 김아중 "저 잘 지내요! 왜 그런 소문이..."
  4. 4. [SS영상] 설리, 위안부 글로 일본 네티즌들에게 '악플 폭격' 맞았다
  5. 5. [일문일답]결전 앞둔 김학범 감독 "첫 경기 분명 어렵다…손흥민 출전 여부는 비밀"
  6. 6. 'SF 상대 복귀 확정' 다시 돌아가는 류현진의 운명의 시계
  7. 7. 설리, 日 위안부 '기림의 날' 소개로 관심 촉구 "올해 첫 국가기념일로 지정"
  8. 8. '한밤' 방탄소년단 외모 비하 조셉 칸, 과거 2NE1 MV 표절 의혹도
  9. 9. 황폐한 잔디와 어두운 조명…열악한 환경에 당황한 일본 AG대표팀
  10. 10. '아이돌룸' 레드벨벳, 출구 없는 매력 大방출 (종합)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탭탭판타지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