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거운 KIA, NC 타선 집중력 마운드 정비보다 시급
  • 입력 2018-04-16 15:45
  • 수정 2018-04-16 15: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 NC 유원상, 9회 만루라니...

NC 다이노스 유원상이 5일 마산야구장에서 진행된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9회 1사 만루 위기에 몰리자 신진호 포수가 마운드를 방문하고있다.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디펜딩 챔피언’ KIA와 ‘영원한 우승후보’ NC가 시즌 초반 부진에 빠졌다. 한 시즌을 치르다보면 서너차례 고비가 오기 마련이라 슬럼프 기간을 최소화하는게 중요하다. 두 팀 모두 마운드 정비가 필요한터라 무겁게 가라앉은 타선이 힘을 내야 한다.

KIA는 승률 5할에 1승이 모자란다. 지난 10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와 2018 KBO리그 정규시즌 원정경기에서 역전패한 뒤 내리 4연패를 당했다. 믿었던 헥터 노에시가 아직 1승도 거두지 못했고 양현종도 지난 13일 광주 롯데전에서 7이닝 무실점 역투를 했지만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잘 버티던 불펜진도 두 차례 블론 세이브를 기록하는 등 초반 기세가 살짝 꺾였다. 마운드가 내리막을 탈 때에는 타선이 버팀목 역할을 해야 하지만 KIA의 득점권 타율은 0.268에 머물고 있다. 타선 연결이 이뤄지지 않으니 리그 최초로 두차례 스퀴즈번트가 포함된 4연속타자 희생번트(13일 롯더젠)를 연출했다.

[포토] 롯데 이대호, 동점 2루타~

광주챔피언스 필드에서 13일 롯데와 KIA의 주말 1차전이 열렸다. 롯데 이대호가 8회 동점 2타점 적시타를 친 뒤 1루를 밟고 있다. 배우근기자 kenny@sportsseoul.com

팀 내에서 가장 타격감이 좋은 안치홍은 목 담 증세로 이틀간 정상적인 훈련도 치르지 못했다. KIA 김기태 감독은 “사흘가량 휴식을 취했기 때문에 17일부터는 경기에 나설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팀 분위기를 이끌던 이범호도 손을 부상해 전열에서 이탈한 상태다. KIA 최형우는 “시즌을 치르다보면 팀도 서 너차례 고비를 맞기 마련이다. 그 고비가 올해는 조금 일찍 왔다. 감기 몸살로 컨디션이 바닥까지 떨어진 타자들이 많은데 시간이 지나면 회복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지난 14, 15일 광주 롯데전이 비와 미세먼지로 취소돼 사흘간 정비할 시간을 번 것도 반등을 기대할 수 있는 요소다.

NC는 더 처참하다. 창단 최다 타이인 9연패 늪에 빠졌다. 리그 최다인 5개의 블론세이브가 NC의 현 주소를 보여준다. 창단 때부터 사실상 세 명의 선발 투수로 시즌을 치른터라 불펜에 걸린 과부하 여파가 올시즌 초반에 드러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많다. 팀 방어율은 4.65로 4위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불펜진이 61.2이닝 동안 51실점(48자책) 해 방어율 7.01을 기록 중이다. 뒷문이 활짝 열려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닌 상태로 경기를 지켜봐야 한다.

[포토] NC 박석민, 투수전의 침묵을 깨는...선제 솔로 홈런!

NC 다이노스 박석민이 5일 마산야구장에서 진행된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0-0으로 맞선 7회 선제 솔로 홈런을 쳐낸 뒤 그라운드를 돌고있다.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불펜진이 재정비 할 때까지 타선이 버텨줘야 하는데 NC 방망이는 그야말로 젖은 장작이다. 불을 붙일 수 없을 정도다. 팀 타율(0.248)과 출루율(0.311) 모두 최하위에 머물러 있고 득점권 타율도 0.252로 8위다. 누상에 주자가 쌓이지 않으니 눈야구, 발야구도 할 수 없는 총체적 난국이다. 박민우와 김성욱, 모창민 등 상하위 타순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하는 선수들의 부진도 뼈아프다. 타선이 무겁게 가라 앉아있을 때에는 끈질긴 볼카운트 싸움으로 안타보다 출루에 초점을 맞추는 게 유리하다. 그래야 상대 배터리를 흔들어 실투를 유도할 수 있기 때문이다.
zzang@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도끼, 매니저에 외제차 선물 "다음에 더 좋은 거 사줄게"[★SNS]
  2. 2. 마이크로닷♥홍수현, '빚투' 논란에도 열애 ing…네티즌 '갑론을박'
  3. 3. "큐티·섹시의 정석" 최설화, 자신감 넘치는 S라인 자태
  4. 4. 김태희보다 예쁜 태희, AFC 엔젤걸로 합류![이주상의 e파인더]
  5. 5. '공판 출석' 왕진진(전준주) "낸시랭, 좋은 사람 만나 행복하길" [SS쇼캠]
  6. 6. 심석희 "부친까지 정신과 치료"…조재범 "다신 안 나타나겠다"
  7. 7. 과감한 비키니 자태로 '볼륨 몸매' 드러낸 제시
  8. 8. 48세 이성재, 22세 장녀 결혼으로 사위 봤다 "속도위반 아냐"(공식)
  9. 9. 낸시랭, '한밤'과 단독 인터뷰 "질문해도 폭행으로 반응한 왕진진"
  10. 10. 조두순에 열받은 '명승사자' 명현만, 딸 가진 아빠로서 용서못해~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