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휘 "연기력 논란 당연해…나도 걱정 많았다" (화보)
  • 입력 2018-04-16 16:54
  • 수정 2018-04-16 16:54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 배우 신세휘의 신비로운 분위기의 화보가 공개됐다.


느릿한 말투로 인터뷰를 이어가다가도 이따금씩 목소리와 눈빛에 확실한 힘이 실렸다. 롤모델에 관한 질문에 잠시 머뭇거리더니 이내 '미래의 나 자신'이라는 답으로 무릎을 탁 치게 한 그, 올해로 스물두 살의 신세휘가 'bnt'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스타일난다, 네이버 해외직구 해외편집샵 프랑코 푸지(Franco Pugi) 등으로 구성된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는 신세휘의 동양적인 외모와 신비로운 분위기가 어우러져 그의 매력이 가감없이 발휘됐다.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블루그레이 컬러의 체크 원피스를 입고 빈티지하면서도 아날로그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으며 두 번째 콘셉트에서는 시스루 레이스 톱과 쉬폰 소재의 롱스커트를 매치해 페미닌한 무드를 극대화했다.


지난 2015년 tvN '고교10대천왕'으로 얼굴을 알린 후 본격적인 연기 생활에 접어든 신세휘는 이제 좀 연기의 맛을 봤겠다 싶은데도 단호히 "아직은 기본기를 다져나가는 중"이라는 말로 열의를 다졌다. 데뷔 당시 그를 두고 불거진 연기력 논란에 대해서는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며 "나 자신도 걱정이 많았다"고 답했다.


좌우명을 묻자 "남은 속일지언정 나 자신은 속이지 말자"고 답한 그는 "지난 날들을 돌이켜 보면 가장 나답게 행동했던 순간들이 모여 지금의 나를 만들었더라"면서 "언제 어떤 순간에서건 나다울 때 가장 큰 행복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롤모델을 묻는 질문에 '미래의 나 자신'이라고 답한 그는 "어려서부터 미래의 내가 되고 싶은 모습을 상상하면서 지내오는 버릇이 있었다"고 답하며 "이제 갓 어른이 된 내 모습은 학창시절 그리던 것보다 더 멋있게 성장했다. 마찬가지로 30대를 이렇게 그려나가다 보면 그때의 나는 지금 생각하는 것보다 좀 더 괜찮은 사람이 되어있지 않을까"라는 말과 함께 미소를 지었다.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가치로 '사랑'을 꼽은 신세휘는 "언젠가는 진정한 사랑을 할 수 있는 상대를 만나고 싶다"면서 "매 순간 나에게 관심을 가져주는 사람과 진득한 사랑을 해보고 싶다"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미지에 국한되지 않는 배우로 성장하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내며 "지금까지 맡았던 역들은 상처가 많거나 내성적인 역할이 많았는데 앞으로는 기회가 된다면 당차고 대담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위태로운(?) 역할을 해보고 싶다"라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bnt' 제공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檢, 구하라 前 남친 최종범에게 구속영장 청구(종합)
  2. 2. 김혜은, 롱드레스 탓에 계단에서 아찔한 위기 (제55회 대종상) [SS쇼캠]
  3. 3. '마운드 재편 총력' LG, 삼성서 방출된 장원삼 영입 검토
  4. 4. 공서영-김혜진, 클로즈업 부르는 눈부신 몸매 (제55회 대종상 영화제) [SS쇼캠]
  5. 5. 자국보다 한국서 인기 더 많은 日 AV스타의 일상…11월 3일 방한
  6. 6. 강렬한 레드+블랙…베리굿 조현, 일본서 뽐낸 무결점 몸매
  7. 7. "시크한 섹시美" 에프엑스 엠버, 한쪽 팔 채운 문신
  8. 8. 블랙핑크 제니, 민소매로 입고 뽐낸 '고혹+섹시美'
  9. 9. 쿨 김성수, 'PC방 사건' 언급…"경솔했다" 네티즌 비난에 SNS 비공개 전환
  10. 10. 버벌진트, 신곡 논란 사과 "여자친구에 불쾌감 줄 거라 상상 못 해"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