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김세현의 '삭발' 시그니처로 자리매김할까?
  • 입력 2018-04-17 13:05
  • 수정 2018-04-17 13: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 KIA 김기태 감독의 \'쓰담쓰담\', 세현아...수고했다~

KIA 타이거즈 김기태 감독이 8일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진행된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4-3으로 승리한 뒤 터프 세이브를 지켜낸 김세현의 머리를 쓰다듬고있다.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KIA 김세현이 삭발을 했다. 지난 13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KBO리그 롯데와 정규시즌 홈 경기에서 3점차 리드를 지키지 못해 역전패 한 뒤 스님처럼 깎았다.

넥센에 있을 때부터 마음을 다잡을 때 종종 삭발을 했다. 마무리로 낙점된 2016년에는 스프링캠프부터 남다른 의지를 드러내 그해 세이브왕(36세이브)에 올랐다. 삭발 할 때마다 “특별한 이유는 없다. 한 번씩 밀면 시원하다”며 말을 돌렸다. 에이스 양현종이 등판한 날 3연패에 빠져있던 팀이 반등할 기회를 자신이 날렸다는 미안함이 담긴 표정이었다. 늘 “KIA 마무리라는 수식어보다 투수 김세현에 대한 자부심을 갖는게 목표”라고 밝혔던 만큼 스스로 각성할 전환점을 만든 것으로 풀이된다.

눈길을 끈 대목은 동료들이 이렇다 할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는 점이다. 개막 초반이기도 하고 팀 분위기가 생각만큼 나쁘지 않기 때문에 삭발결의를 하기에는 이른감이 있다. 무엇보다 KIA 김기태 감독이 선수들이 삭발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김 감독 스스로도 LG 사령탑 시절 스님처럼 머리를 깎고 나타나 선수들을 깜짝 놀라게 했지만 “다 큰 어른들이 단체로 삭발한채 나타나는 모습은 팬이 보기에도 좋지 않다”며 단체 삭발 자제를 당부했다.

3~4년 전까지만 해도 팀이 연패에 빠지거나 분위기 전환이 필요하다 싶으면 앞 다투어 삭발로 결의를 다지는 문화가 있었다. 팀내 베테랑 한 명이 삭발을 하고 나타나면 자연스럽게 후배들이 동참하는 분위기였다. 한때는 선수단이 언제 삭발할지를 예측할 수 있을정도로 유행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머리카락을 짧게 자른다고 안되던 야구가 되는게 아니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김세현 처럼 스스로 마음을 다잡겠다는 의지로 삭발하는 것까지는 말리지 않지만 단체 삭발은 가급적 자제하는 분위기다. 수도권 구단의 한 선수는 “삭발해서 야구를 잘 할 것 같으면 매일 (머리까지)면도하고 구장에 나올 것”이라며 웃었다. 결연한 마음은 존중하지만 성인이자 가장이기 때문에 스포츠 형태의 단정한 헤어 스타일 정도로 암묵적 공감대가 형성됐다.

때문에 김세현의 삭발 헤어스타일이 본인만의 개성을 표현하는 또 하나의 시그니처가 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zzang@sportsseoul.com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도끼, 매니저에 외제차 선물 "다음에 더 좋은 거 사줄게"[★SNS]
  2. 2. 마이크로닷♥홍수현, '빚투' 논란에도 열애 ing…네티즌 '갑론을박'
  3. 3. "큐티·섹시의 정석" 최설화, 자신감 넘치는 S라인 자태
  4. 4. 김태희보다 예쁜 태희, AFC 엔젤걸로 합류![이주상의 e파인더]
  5. 5. '공판 출석' 왕진진(전준주) "낸시랭, 좋은 사람 만나 행복하길" [SS쇼캠]
  6. 6. 심석희 "부친까지 정신과 치료"…조재범 "다신 안 나타나겠다"
  7. 7. 과감한 비키니 자태로 '볼륨 몸매' 드러낸 제시
  8. 8. 48세 이성재, 22세 장녀 결혼으로 사위 봤다 "속도위반 아냐"(공식)
  9. 9. 낸시랭, '한밤'과 단독 인터뷰 "질문해도 폭행으로 반응한 왕진진"
  10. 10. 조두순에 열받은 '명승사자' 명현만, 딸 가진 아빠로서 용서못해~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