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6이닝 2실점 시즌 최다 9K, 시즌 2승 달성
  • 입력 2018-04-17 13:16
  • 수정 2018-04-17 14: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류현진

7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LA 다저스와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의 디비전 시리즈 3차전이 열렸다. 선발로 나선 류현진이 역투를 하고 있다. LA(미 캘리포니아주)ㅣ조미예 통신원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류현진(31·LA다저스)이 역투를 펼치며 시즌 2승째를 거뒀다.

류현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의 원정경기에서 선발등판해 6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며 팀의 10-3 승리를 이끌었다. 탈삼진은 동안 탈삼진 9개를 솎아내며 지난 11일 오클랜드전(8개) 이후 올시즌 개인 한경기 최다를 기록했다.

시즌 첫 홈런을 허용하긴 했지만 안타를 불과 3개만 내주고 2점만 내준 류현진은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다. 6-2로 앞선 7회 토니 싱그라니에게 공을 건넨 류현진은 9회 터진 야스마니 그랜달의 만루포 등에 힘입어 안정적으로 승리투수를 확정지었다.
iaspire@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배현진과 친목 사진 올렸다가 비난 쏟아진 사유리의 SNS
  2. 2. [할리웃톡] 같은 사람 맞아?…샤를리즈 테론 "영화 위해 22kg 늘렸다"
  3. 3. [현장스케치] 김성령, 파격적인 시스루룩으로 시선 강탈
  4. 4. [직격인터뷰] '결혼' 노지훈 "이은혜 부모님 만나고 결혼 확신했다"
  5. 5. '실물 미인'으로 불리는 '곤지암' 여주인공 박지현의 일상
  6. 6. 황선홍 감독 "박주영 SNS, 문제 없지만…재발시 책임 묻는다"
  7. 7. [★SNS] "비현실적인 비율" 이시영, 출산 후에도 '완벽한 몸매'
  8. 8. [SS핫클릭] '스타 등용문'으로 불린 역대 항공사 모델 CF
  9. 9. 앞치마 하나 걸친 채…女모델 노출 강요한 커피숍 논란
  10. 10. '마이웨이' 주현미, 30년 만에 남편 최초 공개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 RoomEscape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