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순 미모'로 난리난 치어리더 김한나
  • 입력 2018-05-16 06:00
  • 수정 2018-05-16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넥센 히어로즈 치어리더 김한나가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다.


김한나는 군살 없는 완벽한 몸매와 청순한 미모를 뽐내 많은 야구 팬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일명 '고척돔 여신'이라고 불리고 있다.


화려한 이목구비와 긴 생머리는 김한나의 독보적인 분위기를 배가시킨다. 특유의 밝은 미소와 우월한 비율도 매력 포인트다.


김한나가 치어리딩하는 모습은 수많은 직캠 영상으로 남겨져 있어 그 인기를 실감케 하고 있다.


한편, 김한나는 1990년 생으로 올해 나이 29세다. 동덕여자대학교 재학 시절 선배의 추천으로 삼성화재 배구단 치어리더로 데뷔했다. 여자 프로농구 우리은행 한새, 프로 축구 FC서울에서 활동한 바 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김한나 SNS

추천

3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홍상수·김민희, 일상 포착에 '여전히 싸늘한 시선'
  2. 2. [단독]SS501 김형준, 성북동 건물 매입…건물주 대열 합류
  3. 3. 배우 김다미, 피팅 모델 시절 모습 '눈길'
  4. 4. '中 단발 여신' 쉬쟈치, 물오른 미모 뽐낸 근황
  5. 5. "많이 힘들지만 버티는 중"...투병 끝 세상 떠난 이민혜의 마지막 SNS 글
  6. 6. 바바라 팔빈이라 가능한 과감한 노출 '매혹美'
  7. 7. '롱패딩→근육맨 패딩까지' 패딩의 다양한 얼굴[SS스타일]
  8. 8. 지드래곤, 근황 포착…살 오른 얼굴·수수한 차림 눈길
  9. 9. [SS영상]'아 민망하네…' ATP 관전한 호날두, 연인 향한 테니스 공 잡으려다가…
  10. 10. '1대 100' 박경, 최후의 1인 등극…상금 5000만원 가져갔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