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급통신] AV 여배우 사생활 폭로한 일본 예능
  • 입력 2018-05-16 06:50
  • 수정 2018-05-16 06: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집에 동의도 없이 들어가 사생활을 폭로한 일본 예능 프로그램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12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AV 배우 집을 공개한 일본 방송' 이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됐다.


캡처된 방송에는 일본의 유명 배우인 모모노기 카나가 출연했다. 앞서 제작진은 카나에게 집을 촬영해도 되냐고 물었지만 이에 거절한 상황.


집안 곳곳 옷가지와 쓰레기, 침대 위 물건까지 적나라하게 사생활이 담긴 장면이 노출됐고 이 장면을 본 그는 수치심을 느껴 눈물을 보였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무례한 방송", "이건 좀 아닌 거 같은데", "황당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news@sportsseoul.com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DJ 소다, 음악에 맞춰 엉덩이를 '씰룩쌜룩' [★SNS]
  2. 2. '섹시美 폭발' 클라라, 재킷으로 가려지지 않는 볼륨감
  3. 3. 이병헌-이민정 子 '얼굴 도촬' 논란, 서로에 대한 배려가 필요할 때[SS이슈]
  4. 4. 권은진, 보디라인 강조할수록 놀라는 '극세사 각선미 여신'
  5. 5. '성유리 도플갱어' 한솔, 피트니스스타 그랑프리 2연패! [이주상의 e파인더]
  6. 6. '최강 하체'로 SNS 스타 등극한 우크라이나 피트니스 모델
  7. 7. 이승우 "한·일전 승리는 당연한 것…그러나 경각심 잃지 않는다"[추석특집]
  8. 8. 백두산 천지에 울려퍼진 알리의 '아리랑'…남북 정상 '미소'[남북정상회담]
  9. 9. 운동복 입고 '의외의 볼륨감' 뽐낸 별
  10. 10. 동호 前부인, 악플러에 분노 "아들 건드리면 가만히 있지 않을 것"[SS이슈]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