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월드컵 주심, 자국 컵대회서 승부조작 시도 적발돼 '자격 정지'
  • 입력 2018-05-16 15:26
  • 수정 2018-05-16 15: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활약할 예정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심판 파하드 알 미르다시(32)가 승부조작을 시도한 혐의로 징계를 받았다.


16일(이하 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축구협회는 심판 알 미르다시가 경기 결과를 조작해주겠다며 구단에 돈을 요구한 혐의로 적발돼 영구 자격 정지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열린 사우디아라비아 킹스컵 결승전 알 이티하드와 알 파이살리의 경기의 주심으로 배정된 알 미르다시 심판은 경기를 앞두고 알 이티하드 측에 승부를 유리하게 조작해주겠다며 금품을 요구했다. 이 사실은 알 이티하드의 회장 하마드 알 사니아가 경기를 앞두고 축구협회에 제보하면서 알려졌다. 해당 경기에는 마크 클라텐버그 심판이 주심으로 긴급 투입됐다.


사우디아라비아 축구협회는 해당 심판을 영구 제명함과 동시에 국제축구연맹(FIFA) 측에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참가 심판 명단에서 제외해달라고 요청했다. 지난해 열린 FIFA 컨페더레이션스컵에 참가했던 알 미르다시는 이번 월드컵 심판 명단에도 이름을 올린 바 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파하드 알 미르다시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역시 '섹시 아이콘' 제시, 공연장서 선보인 다 벗은 듯한 '누드톤' 패션
  2. 2. [SS쇼캠] H.U.B 루이, 아육대에 뜬 글래머 여신
  3. 3. [SNS핫스타] '먹방 유튜버' 김나름 "제 콘텐츠로 에너지 드리고 싶어요"
  4. 4. 'JYP 계약해지' 전소미, 발표 전날 SNS에 의미심장 글 "가장 어두운 밤"
  5. 5. [이주상의 e파인더]비키니 미녀들이 한낮에 태양을 즐기는 방법은?
  6. 6. 이 민낯 실화?…구혜선, 잡티 하나 없는 미모 공개
  7. 7. 손흥민 아낄 여유가 없다…김학범호, 100% 전력 '조기 가동'
  8. 8. [SS쇼캠] 프리스틴(PRISTIN), 눈부신 각선미로 '시선 강탈'
  9. 9. 유재명, 10월 결혼한다…띠동갑 연극배우와 5년 열애 결실
  10. 10. [자카르타AG] 아시안게임 달구는 태극전사 미녀열전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탭탭판타지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