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월드컵 주심, 자국 컵대회서 승부조작 시도 적발돼 '자격 정지'
  • 입력 2018-05-16 15:26
  • 수정 2018-05-16 15: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활약할 예정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심판 파하드 알 미르다시(32)가 승부조작을 시도한 혐의로 징계를 받았다.


16일(이하 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축구협회는 심판 알 미르다시가 경기 결과를 조작해주겠다며 구단에 돈을 요구한 혐의로 적발돼 영구 자격 정지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열린 사우디아라비아 킹스컵 결승전 알 이티하드와 알 파이살리의 경기의 주심으로 배정된 알 미르다시 심판은 경기를 앞두고 알 이티하드 측에 승부를 유리하게 조작해주겠다며 금품을 요구했다. 이 사실은 알 이티하드의 회장 하마드 알 사니아가 경기를 앞두고 축구협회에 제보하면서 알려졌다. 해당 경기에는 마크 클라텐버그 심판이 주심으로 긴급 투입됐다.


사우디아라비아 축구협회는 해당 심판을 영구 제명함과 동시에 국제축구연맹(FIFA) 측에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참가 심판 명단에서 제외해달라고 요청했다. 지난해 열린 FIFA 컨페더레이션스컵에 참가했던 알 미르다시는 이번 월드컵 심판 명단에도 이름을 올린 바 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파하드 알 미르다시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경고 2장 차이가 만든 기적의 베트남 16강…'박항서 매직'은 계속된다
  2. 2. '알함브라' 한보름, 푹 파인 민소매로 드러난 볼륨감
  3. 3. '초통령' 헤이지니 "결혼 축하 감사…동심 잃지 않을게요"[SNS핫스타]
  4. 4. '박서원♥' 조수애, 혼전임신설 "현재 임신 5개월…병원 입원 中"
  5. 5. 어깨 드러내고 은근한 '섹시美' 방출한 전효성
  6. 6. 김동성, 친모 살인청부 여교사와 내연 의혹…수억 원대 선물까지
  7. 7. "요요가 뭐죠?" 홍지민, 밀착 원피스 완벽 소화 (ft.군살無 각선미)
  8. 8. 원챔피언십 링걸 김지나, 초 미니 스포츠 비키니가 아찔해
  9. 9. "손흥민 없어도 한국은 우승"…토트넘 팬들 생각은 틀렸다[아시안컵 리포트]
  10. 10. 13세 맞아? 성숙된 미모 갖춰 프로 모델로 활동 중인 호주 소녀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