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월드컵 주심, 자국 컵대회서 승부조작 시도 적발돼 '자격 정지'
  • 입력 2018-05-16 15:26
  • 수정 2018-05-16 15: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활약할 예정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심판 파하드 알 미르다시(32)가 승부조작을 시도한 혐의로 징계를 받았다.


16일(이하 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축구협회는 심판 알 미르다시가 경기 결과를 조작해주겠다며 구단에 돈을 요구한 혐의로 적발돼 영구 자격 정지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열린 사우디아라비아 킹스컵 결승전 알 이티하드와 알 파이살리의 경기의 주심으로 배정된 알 미르다시 심판은 경기를 앞두고 알 이티하드 측에 승부를 유리하게 조작해주겠다며 금품을 요구했다. 이 사실은 알 이티하드의 회장 하마드 알 사니아가 경기를 앞두고 축구협회에 제보하면서 알려졌다. 해당 경기에는 마크 클라텐버그 심판이 주심으로 긴급 투입됐다.


사우디아라비아 축구협회는 해당 심판을 영구 제명함과 동시에 국제축구연맹(FIFA) 측에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참가 심판 명단에서 제외해달라고 요청했다. 지난해 열린 FIFA 컨페더레이션스컵에 참가했던 알 미르다시는 이번 월드컵 심판 명단에도 이름을 올린 바 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파하드 알 미르다시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성유리, 요가복으로 선보인 '無결점' 몸매
  2. 2. [단독인터뷰①]김창환 "폭행 교사·방조, 나쁜 프레임 씌우기...멤버 4명이 증거·증인"
  3. 3. '몸매 종결자' 소유, 크롭티+핫팬츠 완벽 소화
  4. 4. "인형인줄"…'승리 열애설' 유혜원, 청순미 가득한 심쿵 미모
  5. 5. 출산 후에도 완벽 미모 과시하는 '비♥' 김태희
  6. 6. [단독인터뷰②]김창환 "거짓말에 휩싸인 기분"...이석철·승현 측 주장 정면 반박
  7. 7. [지랭크] 10월 둘째주 온라인게임 순위, 블리자드 '디아블로3' 순위 쑥
  8. 8. 권창훈, 아시안컵 출전 힘들듯…"내년 1월까지 복귀 못 해"
  9. 9. 구하라, 前 남친 최종범과 진실 공방 이후 '첫 근황' [★SNS]
  10. 10. 가을 초보 맞아? 작투 탄 장정석 감독의 '말하는 대로'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