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변의 정석" 어린 시절 그대로 예쁘게 자란 '국악 소녀' 송소희 미모
  • 입력 2018-05-17 06:00
  • 수정 2018-05-17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국악 소녀' 송소희가 어린 시절 귀엽고 예쁜 외모 그대로 성장한 모습에, 이른바 '정변의 정석'으로 불리며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송소희의 미모가 화제로 떠올랐다.


'국악 신동'으로 불리며 깜찍한 모습으로 사랑받던 송소희. 시간이 흘러 어느덧 올해 나이 21세가 된 그가 이젠 한층 성숙해진 모습으로 여성스러운 매력을 풍기고 있다.


송소희의 일상 사진을 살펴보면 작은 얼굴과 오목조목한 이목구비로 인형 같은 비주얼을 뽐내고 있다. 특히 젖살이 빠져 눈에 띄게 예뻐진 미모가 돋보인다.


한편, 송소희는 지난 2008년 12세 때 KBS1 '전국노래자랑'에 깜찍한 모습으로 등장해 깊은 인상을 남겼고, 그해 열린 연말 결선에서 대상을 차지하며 이름을 널리 알렸다. 현재 학업과 방송일을 병행 중이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송소희 SNS

추천

4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손석희, 말 더듬는 기자에 "차분하게 질문하라"…19시간 조사 후 귀가
  2. 2. 빈지노, 오늘(17일) 육군 만기 전역…스테파니 미초바 '눈물'
  3. 3. 가희, 출산 후에도 완벽한 몸매…'각선미+복근' 눈길
  4. 4. 스테파니 미초바, '♥빈지노' 제대에 감격 "마침내 되찾았다" [★SNS]
  5. 5. 황보라, 요가복으로 선보인 '無결점' 몸매
  6. 6. [단독]"인터뷰는…" 셀틱파크에서 만난 이강인, 표정이 몹시 어두웠다
  7. 7. '버닝썬' 마약 판매 의혹받는 애나, 14시간 경찰 조사 후 귀가
  8. 8.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오열하는 진경에 "나 같은 사람 잊어라"
  9. 9. '슈퍼맨' 윌리엄, 이덕화 가발 걱정→토끼 핀 선물 '뭉클' (종합)
  10. 10. [애리조나톡]류현진 "5개 구종 구사…20승 목표 변하지 않아"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