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이선균X이지은, 새 삶 시작하며 '해피엔딩'(종합)
  • 입력 2018-05-17 22:53
  • 수정 2018-05-17 22: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 '나의 아저씨' 이선균과 이지은이 서로를 응원하며 행복해지기 위한 새 삶을 시작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는 이지안(이지은 분)과 박동훈(이선균 분)이 자백을 위해 경찰서로 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후계동으로 돌아온 이지안은 박동훈과 함께 봉애(손숙 분)가 있는 양로원을 찾았다. 떨어지는 벚꽃을 보던 봉애는 이지안에게 박동훈을 가르키며 "참 좋고 귀한 인연이다. 가만히 보면 모든 인연이 다 신기하고 귀해. 갚아야 돼. 행복하게 살아. 그게 갚는 거야"라고 말했다.


이후 두 사람은 자수를 위해 경찰서를 갔다. 강윤희(이지아 분)는 그런 이지안을 도와주기 위해 변호인으로 나섰다. 경찰조사에서 이지안은 "한 사람당 1000만 원씩 받기로 하고 박동훈 부장과 박상무(정해균 분) 자르기로 도준영(김영민 분)에게 말했다", "박동훈 부장 핸드폰에 도청 프로그램을 깔았다"고 자백했다.


하지만 조사에서 도준영은 모두 이지안 혼자 한 짓이라며 부인했다. 이지안의 핸드폰 통화 내역과 녹음 내역이 모두 이광일(장기용 분)에게 있어 이지안과 강윤희는 증거가 부족해 도준영과 대질심문을 하게 됐다.


도준영은 이지안에게 "너 좋아하잖아 박동훈"이라며 비웃었다. 그러자 이지안은 "근데요, 좋아하지 좋아하지 그러면서 왜 비웃어요?"라며 "자기가 사람 좋아할 때 되게 치사한가보지? 사람이 사람 좋아하는 게 뭔지는 아나?"라고 되물었고 도준영은 분노했다.


겸덕(박해준 분)은 절에서 내려와 정희(오나라 분)네를 찾았다. 놀란 정희에게 겸덕은 "여길 왜 못왔을까. 마음에 걸리는 게 있어서 못 온 거 같아"라고 털어놨다. 정희는 "나 네 마음에 걸려라 하는 심정으로 괴롭게 살아왔는데 나 이제 무슨 짓을 해도 네 마음에 안 걸리는 거니?"라며 "나 이제 무슨 낙으로 사니"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겸덕은 "행복하게, 편하게"라고 답했다.


이지안은 양로원에서 할머니 봉애가 돌아가셨단 연락을 받았고 그는 바로 박동훈에게 전화했다. 박동훈은 놀란 이지안에게 "괜찮아"라고 다독였다. 이지안은 봉애의 주검을 확인하고 주저앉아 오열했다. 그는 봉애의 주검을 껴안고 "할머니, 나 할머니 있어서 행복했어. 나 만나줘서 고마워"라며 "내 할머니 돼줘서 고마워. 우리 다시 만나자"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후 이지안은 봉애의 장례를 치르게 됐고 가족이 없는 그를 위해 박상훈(박호산 분)은 자신이 그동안 모은 돈을 모두 이지안의 장례비용으로 내놨다. 박기훈(송새벽 분)과 정희 그리고 후계동 사람들 역시 봉애의 장례식장을 찾아 일을 돕고 애도했다. 박동훈은 봉애와 이지안의 상주가 되어 주었다. 어른들의 도움으로 이지안은 무사히 할머니의 장례식을 치를 수 있었다.


종수(홍인 분)는 훔친 녹취 파일로 도준영에게서 돈을 뜯고 싶었지만 이광일은 그에게 넘기지 않고 도준영이 보낸 사람들을 피해 파일을 갖고 도망쳤다. 그리고 녹취파일을 모두 박동훈에게 보냈다. 덕분에 도준영이 개입했단 증거가 생겼지만 예상대로 강윤희와 도준영이 바람난 사실도 회사에 모두 알려지게 됐다.


이지안은 박동훈에게 밥을 사달라며 자주 가던 맥주집에서 만났다. 이지안은 장회장(신구 분)이 부산에 있는 회사에 취직시켜주었다고 말했다. '왜 그렇게 멀리 가냐'는 박동훈에게 그는 "아저씨 한 번 볼까 싶어서 동네 돌아다니는거 너무 거지같잖아요. 나 없이도 행복한 사람 무슨 매력 있다고"라며 "다른 사람으로 살아가보고 싶어요. 나 아는 사람 한 명도 없는데로 가서 과거는 하나도 없는 사람처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연히 만나면 반갑게 아는 척 할 수 있게 돼서 다행이에요. 도망다니면서 '이제 아저씨 우연히 만나도 피하겠구나' 그게 제일 슬펐어요"라며 "고마워요. 다 털게해줘서. 고마워요 나한테 잘해줘서"라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박동훈은 "너 나 살리려고 이 동네 왔었나 보다. 다 죽어가는 나 살려놓은 게 너야"라고 고백했다. 이지안은 "난 아저씨 만나서 처음으로 살아봤는데"라고 말했고 두 사람은 "이제 진짜 행복하자"라고 말하며 술잔을 기울였다.


이지안은 떠나며 박동훈에게 "한 번 안아봐도 돼요?"라고 물었고, 박동훈은 그를 따뜻하게 안아줬다. 그는 박동훈을 향해 "파이팅"이라며 웃었고, 박동훈 역시 "파이팅"이라 답하며 웃음 지었다.


시간이 흐르고 두 사람 모두 새 삶을 시작했다. 박동훈은 회사를 나와'동훈구조기술' 대표가 됐고, 이지안은 새 직장에서 직원들과 잘 어울리며 수화 강사로 일했다.


이지안과 박동훈은 한 카페에서 우연히 재회했다. 둘은 서로를 보고 환하게 웃으며 악수했다. 이지안은 박동훈에게 "제가 밥 살게요. 아저씨 맛있는 거 사주고 싶어요" 라고 말했다.


한편, '나의 아저씨'는 17일 방송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후속으로는 6월 6일 '김비서가 왜그럴까'가 방송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tvN 방송화면 캡처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동호 前부인, 악플러에 분노 "아들 건드리면 가만히 있지 않을 것"[SS이슈]
  2. 2. 정가은, 교통사고 인증샷으로 또 구설수…네티즌 '갑론을박'
  3. 3. 김사랑, 순백의 드레스로 뽐낸 '고혹+섹시美'[★SNS]
  4. 4. '마이웨이' 나한일 "유혜영과 옥중 이혼…모두 내 탓"
  5. 5. 국보급 센터 박지수 자괴감과 사투 펼친 WNBA [추석특집 ①]
  6. 6. '셋째 임신' 선예, 네티즌 "다둥이 맘 축하"VS"책임감 아쉬워"
  7. 7. '암수살인' 측 "배려 부족해 죄송…유가족과 충분히 소통할 것"
  8. 8. '아는형님' 이만기 "강호동, '얼라'라 생각했는데 잡아보니 달랐다"
  9. 9. '퇴장' 호날두 1경기 징계로 그치나...맨유와의 챔피언스리그 3차전 맞대결 기대
  10. 10. 황의조, 2경기 연속 결승포 폭발…감바 오사카 '강등권 탈출'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