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상의 e파인더]'참기름녀' 서리나, 다음엔 '드론여신'으로 불러주세요
  • 입력 2018-06-11 08:18
  • 수정 2018-06-11 08: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KDH_1021

서리나가 ‘2018 김준호 클래식’ 포토월에서 화사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글·사진 이주상기자]
‘참기름녀’ 서리나가 고향집 나들이를 했다.

서리나는 지난 10일 서울 강남구 프리마 호텔에서 열린 ‘2018 김준호 클래식’에 초대받아 포토월을 장식했다. 그는 2016년 초대 대회에서 비키니 부문 그랑프리를 수상하며 피트니스계의 스타로 떠올랐다. 자신의 인지도는 물론 스타성을 부각시킨 대회다.

KDH_1014

서리나가 ‘2018 김준호 클래식’ 포토월에서 화사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서리나는 “김준호 클래식은 고향 같은 곳이다. 선배 동료와 트레이너는 물론 동료들과 오랜만에 만나 기뻤다. 참가 선수들의 수준도 전보다 몰라보게 좋아져 더욱 좋았다. 계속 발전하는 대회가 됐으면 좋겠다”며 덕담을 건넸다.

KDH_1008

서리나가 ‘2018 김준호 클래식’ 포토월에서 8등신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이날 포토월에서 누드톤의 미니 드레스로 자신의 매력을 한껏 뽐냈다. 특히 밝은 미소와 우윳빛 뽀얀 피부가 드레스와 어우러지며 여신의 자태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탄력적이면서 동시에 눈부신 뽀얀 피부로 인해 ‘참기름녀’라는 애칭을 갖게 된 연유를 확인시키는 듯 했다.

KDH_1023

서리나가 ‘2018 김준호 클래식’ 포토월에서 화사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서리나는 현재 연기공부에 매진하고 있다. 지난 2016년 영화 ‘엄마없는 하늘아래’로 연기 신고식을 치르기도 한 그는 “모델과 연기자로 계속 활동하고 싶다. 앞으로 나의 과제는 연기다.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고 싶다”며 활짝 웃었다.

KDH_1028

서리나가 ‘2018 김준호 클래식’ 포토월에서 화사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부산 토박이인 서리나는 최근 드론 국가자격증 필기시험에 합격하기도 했다. 그는 “부산의 바다와 하늘이 좋아 드론을 시작하게 됐다. 1차 필기시험에 합격해 너무 기쁘다. 최종시험도 잘 치러서 꼭 국가자격증을 따겠다. 다음에는 ‘드론여신’이라고 불리고 싶다”며 파이팅을 외쳤다.
rainbow@sportsseoul.com


추천

4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홍상수·김민희, 일상 포착에 '여전히 싸늘한 시선'
  2. 2. [단독]SS501 김형준, 성북동 건물 매입…건물주 대열 합류
  3. 3. 배우 김다미, 피팅 모델 시절 모습 '눈길'
  4. 4. '中 단발 여신' 쉬쟈치, 물오른 미모 뽐낸 근황
  5. 5. 바바라 팔빈이라 가능한 과감한 노출 '매혹美'
  6. 6. 고준희, 푹 파인 의상으로 '섹시美 폭발'[★SNS]
  7. 7. [SS영상]'아 민망하네…' ATP 관전한 호날두, 연인 향한 테니스 공 잡으려다가…
  8. 8. '롱패딩→근육맨 패딩까지' 패딩의 다양한 얼굴[SS스타일]
  9. 9. '1대 100' 박경, 최후의 1인 등극…상금 5000만원 가져갔다
  10. 10. 방탄소년단의 성숙한 대처…또 한 번 높인 'BTS 이름값'[SS이슈]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