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소 미스 춘향으로 화제였던 여고생 근황
  • 입력 2018-06-12 06:30
  • 수정 2018-06-12 06: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전국 춘향 선발대회에서 최연소 '현'으로 선발된 한지윤(19)에 대한 네티즌의 관심이 뜨겁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연소 미스 춘향의 근황'이라는 게시물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붉은 악마를 연상케 하는 의상을 입고 뛰어난 미모와 탄탄한 보디라인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한지윤은 '소연'이라는 이름으로 프로젝트 밴드 '락킷걸(Rockit Girl)'에 합류했으며, 이들이 부른 '우리는 대한민국'은 2018 축구국가대표팀 응원앨범 'We, the Reds'에 수록됐다.


한편, 한지윤은 지난해 열린 제87회 춘향 선발대회에서 춘향 현 영예를 안았다.






news@sportsseoul.com


사진 | 한지윤 인스타그램 캡처

추천

1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홍상수·김민희, 일상 포착에 '여전히 싸늘한 시선'
  2. 2. [단독]SS501 김형준, 성북동 건물 매입…건물주 대열 합류
  3. 3. 배우 김다미, 피팅 모델 시절 모습 '눈길'
  4. 4. '中 단발 여신' 쉬쟈치, 물오른 미모 뽐낸 근황
  5. 5. 바바라 팔빈이라 가능한 과감한 노출 '매혹美'
  6. 6. 고준희, 푹 파인 의상으로 '섹시美 폭발'[★SNS]
  7. 7. [SS영상]'아 민망하네…' ATP 관전한 호날두, 연인 향한 테니스 공 잡으려다가…
  8. 8. '롱패딩→근육맨 패딩까지' 패딩의 다양한 얼굴[SS스타일]
  9. 9. '1대 100' 박경, 최후의 1인 등극…상금 5000만원 가져갔다
  10. 10. 방탄소년단의 성숙한 대처…또 한 번 높인 'BTS 이름값'[SS이슈]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