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틸리케 감독 "한국, 16강 진출 전망 부정적"
  • 입력 2018-06-13 10:44
  • 수정 2018-06-13 10: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울리 슈틸리케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울리 슈틸리케(63)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신태용호의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 진출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평가했다.

13일(이하 한국시간) 중국 스포츠 매체 ‘화티왕’은 월드컵 휴식기를 맞아 담금질에 몰두하고 있는 중국 슈퍼리그(1부) 톈진 타이다의 슈틸리케 감독과 인터뷰를 공개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월드컵에서 어떤 국가를 응원하느냐는 질문에 “여러 나라에서 많은 경험을 쌓았기에 한 팀을 고르기가 힘들다. 독일인으로서 당연히 우선 독일을 응원할 것이다. 스페인도 내게 많은 추억을 안겨준 나라다. 두 팀 중 한 팀이 월드컵에서 우승한다면 정말 기쁠 것”이라고 답했다.

신태용호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지난 2014년 한국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은 슈틸리케 감독은 월드컵 예선이 진행 중이던 지난해 6월 성적 부진으로 경질된 바 있다. 그는 “F조에선 독일이 가장 강하다”라고 운을 뗀 후 “스웨덴과 멕시코, 한국은 모두 16강에 진출할 가능성이 있지만, 최근 평가전을 돌아봤을 때 한국의 16강 진출 가능성은 부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모든 팀들이 목표를 이루길 바란다”라고 덧붙이며 응원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슈틸리케 감독은 한국을 떠난 후 톈진의 감독으로 부임해 팀을 강등 위기에서 구해냈다. 11라운드까지 진행된 2018시즌에는 승점15(4승3무4패)로 8위를 기록하고 있다.
daeryeong@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檢, 구하라 前 남친 최종범에게 구속영장 청구(종합)
  2. 2. 김혜은, 롱드레스 탓에 계단에서 아찔한 위기 (제55회 대종상) [SS쇼캠]
  3. 3. '마운드 재편 총력' LG, 삼성서 방출된 장원삼 영입 검토
  4. 4. 공서영-김혜진, 클로즈업 부르는 눈부신 몸매 (제55회 대종상 영화제) [SS쇼캠]
  5. 5. 자국보다 한국서 인기 더 많은 日 AV스타의 일상…11월 3일 방한
  6. 6. 강렬한 레드+블랙…베리굿 조현, 일본서 뽐낸 무결점 몸매
  7. 7. "시크한 섹시美" 에프엑스 엠버, 한쪽 팔 채운 문신
  8. 8. 블랙핑크 제니, 민소매로 입고 뽐낸 '고혹+섹시美'
  9. 9. 쿨 김성수, 'PC방 사건' 언급…"경솔했다" 네티즌 비난에 SNS 비공개 전환
  10. 10. 버벌진트, 신곡 논란 사과 "여자친구에 불쾌감 줄 거라 상상 못 해"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