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이마 다친 이용의 각오 "스웨덴전, 헤딩 때 피하지 않을 것"
  • 입력 2018-06-14 16:52
  • 수정 2018-06-14 16:58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KakaoTalk_20180614_165009828

이용이 14일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마에 밴드를 붙인 채 기자회견하고 있다. 상트페테르부르크 | 김현기기자


[상트페테르부르크=스포츠서울 김현기기자]“헤딩 때 주춤하진 않을 것이다.”

신태용호 최고참 이용은 이마 왼쪽에 대형 밴드를 붙이고 나왔다. 그러나 “출전 지시만 떨어지면 헤딩 때 몸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용은 14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파르타크 경기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다부진 각오를 밝힌 뒤 “스웨덴 10번(에밀 포르스베리)이 안으로 좁혀들어오는 플레이를 한다. 맨투맨 마크도 자신 있다”고 했다.

-이마 상태가 어떤가.

어제 테스트해봤는데 전혀 운동엔 지장이 없었다. 상처 부위도 잘 아물고 있다. 붓기는 없다. 스웨덴전 출전하게 되면 경기하는 것엔 문제가 없다…

-비공개 평가전이었는데 다친 상황 어땠나.

공중 경합 상황이었는데 팔꿈치에 가격을 당해서 찢어졌다. 응급차에 실려 병원에 가게 됐다.

-스웨덴 수비 대책은 있나(스웨덴 기자).

우리 수비라인은 조직적으로 구상한 대로 훈련하고 있다. 내가 맡고 있는 10번(에밀 포르스베리)이 안으로 좁혀 들어오는 스타일이어서 그걸 염두에 두고 있다.

-헤딩할 때 걱정되지 않나.

연습 때는 조심해서 할 것이다. 스웨덴전 출전할 때 부상으로 헤딩 경합 때 주줌하는 상황은 없을 것이다.

-포르스베리 맨투맨 수비도 준비하고 있다.

소속팀에서도 맨투맨 수비를 한다. 자신 있게 할 수 있다.

-스웨덴이 크로스가 강하다.

롱볼 공격 패턴이 많다. 세컨드볼을 따내기 위해 구상하고 있다.

-전북 수비수들 중 유일하게 러시아에 왔다.

본의 아니게 소속팀 멤버 중 부상으로 김민재와 김진수가 못 왔다. 그 선수들 몫까지 열심히 해야할 것 같다. 그들도 월드컵에 오고 싶어 열심히 준비했기 때문이다. 최선을 다해 돌아가려고 한다.

-스피드 좋은 동료들과 어떻게 할 것인가.

황희찬 손흥민이 있다. 공간으로 빠져나가거나 스피드를 살릴 수 있게 볼 배급하는 게 중요한 것 같다. 움직임 등을 논의 중이다.

-러시아에 온 뒤 선수들 자신감이 올라온 것 같은데.

위축된 부분은 전혀 없었다. 이동이나 프로그램 때문에 선수들이 지친 게 있었다. 여기 오면서 회복하고 그러면서 밝아졌다. 컨디션이 올라오는 것 같다.


silva@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홍상수·김민희, 일상 포착에 '여전히 싸늘한 시선'
  2. 2. [단독]SS501 김형준, 성북동 건물 매입…건물주 대열 합류
  3. 3. 배우 김다미, 피팅 모델 시절 모습 '눈길'
  4. 4. '中 단발 여신' 쉬쟈치, 물오른 미모 뽐낸 근황
  5. 5. 바바라 팔빈이라 가능한 과감한 노출 '매혹美'
  6. 6. 고준희, 푹 파인 의상으로 '섹시美 폭발'[★SNS]
  7. 7. [SS영상]'아 민망하네…' ATP 관전한 호날두, 연인 향한 테니스 공 잡으려다가…
  8. 8. '롱패딩→근육맨 패딩까지' 패딩의 다양한 얼굴[SS스타일]
  9. 9. '1대 100' 박경, 최후의 1인 등극…상금 5000만원 가져갔다
  10. 10. 방탄소년단의 성숙한 대처…또 한 번 높인 'BTS 이름값'[SS이슈]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