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급통신]"근무 때 죽으면 귀찮아"…환자 연쇄살인한 日 간호사
  • 입력 2018-07-10 06:50
  • 수정 2018-07-10 06: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일본의 한 요양병원에서 환자들이 잇따라 사망한 이유가 간호사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8일(이하 현지시간) 일본 매체 'NHK' 등 외신에 따르면 가나가와현의 한 병원 수간호사 구보키 아유미(31)가 해당 병원의 80대 입원환자 두 명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아유미씨는 지난 2016년 9월 자신이 재직 중이던 요양병원에서 입원 환자의 링거에 계면활성제 성분의 소독액을 투여해 환자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아유미씨는 "야근 시간에 환자가 죽으면 유족에게 설명해야 하는 것이 귀찮아 내가 담당하는 시간이 되기 전에 살해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사망자들 외에도 20명의 환자들에게 소독액을 주입했다"고 추가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아유미씨의 추가 범행 여부를 수사 중이다.


아유미씨가 근무했던 병원 측은 "피해를 입은 환자, 유족께 깊이 사과드린다"며 "철저한 약제 관리, 방범 카메라 설치 등을 통해 잃어버린 신뢰를 회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news@sportsseoul.com


사진 | NHK 방송화면 캡처

추천

3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동호 前부인, 악플러에 분노 "아들 건드리면 가만히 있지 않을 것"[SS이슈]
  2. 2. 정가은, 교통사고 인증샷으로 또 구설수…네티즌 '갑론을박'
  3. 3. 김사랑, 순백의 드레스로 뽐낸 '고혹+섹시美'[★SNS]
  4. 4. '마이웨이' 나한일 "유혜영과 옥중 이혼…모두 내 탓"
  5. 5. 국보급 센터 박지수 자괴감과 사투 펼친 WNBA [추석특집 ①]
  6. 6. '셋째 임신' 선예, 네티즌 "다둥이 맘 축하"VS"책임감 아쉬워"
  7. 7. '암수살인' 측 "배려 부족해 죄송…유가족과 충분히 소통할 것"
  8. 8. '아는형님' 이만기 "강호동, '얼라'라 생각했는데 잡아보니 달랐다"
  9. 9. '퇴장' 호날두 1경기 징계로 그치나...맨유와의 챔피언스리그 3차전 맞대결 기대
  10. 10. 황의조, 2경기 연속 결승포 폭발…감바 오사카 '강등권 탈출'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