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브라, 음바페 비매너 행동 비판 "네이마르 영향"
  • 입력 2018-07-11 08:10
  • 수정 2018-07-11 08: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박준범 인턴기자]파트리스 에브라(37)가 프랑스 대표팀 주전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20)의 비매너 행동을 비판했다.


프랑스는 11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준결승전에서 벨기를 1-0으로 꺾고 12년 만에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하지만 결과와 별개로 음바페는 후반 추가시간 비매너 행동을 보이며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그가 소유하던 볼이 터치라인 밖으로 나가 벨기에의 스로인이 선언됐다. 음바페는 벨기에에 볼을 넘겨주려 하다 벨기에 페널티지역 쪽으로 드리블을 하는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펼쳤다.


이에 에브라는 미국 매체 '폭스 스포츠'를 통해 "음바페가 네이마르에게 영향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그는 공을 잡고 화려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S 모나코에 있을 때는 더 직선적이었다. 그는 조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프랑스는 오는 16일 잉글랜드-크로아티아 승자와 우승 트로피를 두고 격돌한다.


beom2@sportsseoul.com


사진 l 프랑스축구협회 홈페이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청순+단아 외모로 난리 난 최연소 97년생 아나운서
  2. 2. 폭풍 다이어트로 '브이라인' 되찾은 씨엘 근황
  3. 3. 핫딜폰, 갤럭시S9·S8·노트8·노트9 등 온라인 반값 판매
  4. 4. 베스티 출신 유지, 블랙 비키니로 뽐낸 '마네킹 몸매'
  5. 5. 손흥민 바이에른 뮌헨 이적설 말하다 "재계약한 토트넘에서 행복"
  6. 6. 프로필과 10kg 차이 몸무게 현실부정한 이유비 근황
  7. 7. 최형우 4타점+헥터 QS, KIA 한화 꺾고 연승행진
  8. 8. 박진영, 결혼 5년만 아빠 된다 "내년 1월 출산…실감 안 나"(전문)
  9. 9. 선미·청하·태연·아이유, 2018 가요계 강타한 女風 [추석특집]
  10. 10. '놀토' 샤이니 키, 과거 혜리에 번호 딴 사연 "선배라고 까였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