뛰어난 미모로 축구팬 사로잡은 브라질 女 심판
  • 입력 2018-07-12 06:50
  • 수정 2018-07-12 06: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브라질 축구 심판 페르난다 콜롬보 율리아나가 뛰어난 미모로 축구팬들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2014년 25세의 나이에 심판으로 데뷔한 율리아나는 현재 브라질 1부 리그에서 부심으로 출전하고 있다. 남자 심판에 뒤지지 않기 위해 철저한 체력 관리와 훈련을 병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사진 속 율리아나는 빼어난 외모와 건강미 넘치는 몸매를 뽐내고 있다. 특히 운동으로 다져진 탄탄한 허벅지는 감탄을 자아낸다. 모델이라 해도 무방할 정도로 늘씬한 각선미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율리아나는 현재 국제 심판 자격증은 취득하지 못해 브라질 리그에서만 그 모습을 볼 수 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 l 페르난도 콜롬보 율리아나 페이스북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청순+단아 외모로 난리 난 최연소 97년생 아나운서
  2. 2. 폭풍 다이어트로 '브이라인' 되찾은 씨엘 근황
  3. 3. 핫딜폰, 갤럭시S9·S8·노트8·노트9 등 온라인 반값 판매
  4. 4. 베스티 출신 유지, 블랙 비키니로 뽐낸 '마네킹 몸매'
  5. 5. 손흥민 바이에른 뮌헨 이적설 말하다 "재계약한 토트넘에서 행복"
  6. 6. 프로필과 10kg 차이 몸무게 현실부정한 이유비 근황
  7. 7. 최형우 4타점+헥터 QS, KIA 한화 꺾고 연승행진
  8. 8. 박진영, 결혼 5년만 아빠 된다 "내년 1월 출산…실감 안 나"(전문)
  9. 9. 선미·청하·태연·아이유, 2018 가요계 강타한 女風 [추석특집]
  10. 10. '놀토' 샤이니 키, 과거 혜리에 번호 딴 사연 "선배라고 까였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