뛰어난 미모로 축구팬 사로잡은 브라질 女 심판
  • 입력 2018-07-12 06:50
  • 수정 2018-07-12 06: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브라질 축구 심판 페르난다 콜롬보 율리아나가 뛰어난 미모로 축구팬들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2014년 25세의 나이에 심판으로 데뷔한 율리아나는 현재 브라질 1부 리그에서 부심으로 출전하고 있다. 남자 심판에 뒤지지 않기 위해 철저한 체력 관리와 훈련을 병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사진 속 율리아나는 빼어난 외모와 건강미 넘치는 몸매를 뽐내고 있다. 특히 운동으로 다져진 탄탄한 허벅지는 감탄을 자아낸다. 모델이라 해도 무방할 정도로 늘씬한 각선미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율리아나는 현재 국제 심판 자격증은 취득하지 못해 브라질 리그에서만 그 모습을 볼 수 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 l 페르난도 콜롬보 율리아나 페이스북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손석희, 말 더듬는 기자에 "차분하게 질문하라"…19시간 조사 후 귀가
  2. 2. 빈지노, 오늘(17일) 육군 만기 전역…스테파니 미초바 '눈물'
  3. 3. 가희, 출산 후에도 완벽한 몸매…'각선미+복근' 눈길
  4. 4. 스테파니 미초바, '♥빈지노' 제대에 감격 "마침내 되찾았다" [★SNS]
  5. 5. 황보라, 요가복으로 선보인 '無결점' 몸매
  6. 6. [단독]"인터뷰는…" 셀틱파크에서 만난 이강인, 표정이 몹시 어두웠다
  7. 7. '버닝썬' 마약 판매 의혹받는 애나, 14시간 경찰 조사 후 귀가
  8. 8.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오열하는 진경에 "나 같은 사람 잊어라"
  9. 9. '슈퍼맨' 윌리엄, 이덕화 가발 걱정→토끼 핀 선물 '뭉클' (종합)
  10. 10. [애리조나톡]류현진 "5개 구종 구사…20승 목표 변하지 않아"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