뛰어난 미모로 축구팬 사로잡은 브라질 女 심판
  • 입력 2018-07-12 06:50
  • 수정 2018-07-12 06: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브라질 축구 심판 페르난다 콜롬보 율리아나가 뛰어난 미모로 축구팬들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2014년 25세의 나이에 심판으로 데뷔한 율리아나는 현재 브라질 1부 리그에서 부심으로 출전하고 있다. 남자 심판에 뒤지지 않기 위해 철저한 체력 관리와 훈련을 병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사진 속 율리아나는 빼어난 외모와 건강미 넘치는 몸매를 뽐내고 있다. 특히 운동으로 다져진 탄탄한 허벅지는 감탄을 자아낸다. 모델이라 해도 무방할 정도로 늘씬한 각선미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율리아나는 현재 국제 심판 자격증은 취득하지 못해 브라질 리그에서만 그 모습을 볼 수 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 l 페르난도 콜롬보 율리아나 페이스북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SS쇼캠] '비주얼 커플' 강동원-한효주, 열애설 이후 첫 동반 공식석상 ('인랑' 레드카펫)
  2. 2. [★SNS]'폭풍 성장' 추사랑, 바비인형과 즐거운 한때
  3. 3. [B급통신]나타샤 아우기, 캐나다 SNS서 난리 난 '피트니스 아이콘'
  4. 4. 고준희, 수영복 광고 영상 공개 '완벽한 뒤태'
  5. 5. [SS쇼캠] "건강한 섹시美, 내 갈 길 간다" 화끈하게 돌아온 패왕색 현아
  6. 6. 런웨이서 '모유 수유'하며 당당한 워킹 선보인 모델
  7. 7. '마약 혐의' 이찬오 셰프, '절친' 배우 김원과 새 레스토랑 오픈
  8. 8. [★SNS] 사유리, 요란한 몸풀기 동작…다리 '쩍'
  9. 9. "청순美 폴폴" 박봄, 인형 비주얼로 팬들에 애정 표현 "사랑합니다"
  10. 10. 조민아, 출근 중 교통사고 "손목 꺾여, 아직도 진정 안 돼"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탭탭판타지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