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자르 "벨기에처럼 지는 게 프랑스처럼 이기는 것보다 낫다"
  • 입력 2018-07-11 14:31
  • 수정 2018-07-11 14: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에당 아자르(27·첼시FC)가 간접적으로 프랑스의 전술을 비판했다.


11일(한국시간) 벨기에 매체 '헷 뉴스블라트'는 아자르가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전 프랑스와의 경기에서 0-1로 패한 후 "벨기에처럼 지는 게 프랑스처럼 이기는 것보다 낫다"라고 이야기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자르는 "프랑스의 경기력은 좋지 않았다. 다만 수비를 튼튼히 해 효율을 극대화하는 전술을 펼쳤다. 우리는 프랑스의 약점을 찾지 못했다"라고 프랑스의 수비 전술을 우회적으로 비판하며 이같이 말했다.


골키퍼 티보 쿠르트와 역시 "프랑스는 '안티 풋볼'을 했다. 상대팀 공격수가 그렇게 골문에서 멀리 있었던 경기를 경험해본 적이 없었다"라며 아자르와 같은 맥락의 발언으로 프랑스를 비판했다.


이날 프랑스는 조심스러운 전술로 벨기에를 상대했다. 후반 6분 사무엘 움티티의 선제골이 터진 후에는 완전히 내려서서 벨기에의 공격을 막는 데 치중했다. 특히 후반 막바지에는 킬리안 음바페가 비신사적인 시간 끌기로 경고를 받기도 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벨기에축구대표팀 공식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손석희, 말 더듬는 기자에 "차분하게 질문하라"…19시간 조사 후 귀가
  2. 2. 빈지노, 오늘(17일) 육군 만기 전역…스테파니 미초바 '눈물'
  3. 3. 가희, 출산 후에도 완벽한 몸매…'각선미+복근' 눈길
  4. 4. 스테파니 미초바, '♥빈지노' 제대에 감격 "마침내 되찾았다" [★SNS]
  5. 5. 황보라, 요가복으로 선보인 '無결점' 몸매
  6. 6. [단독]"인터뷰는…" 셀틱파크에서 만난 이강인, 표정이 몹시 어두웠다
  7. 7. '버닝썬' 마약 판매 의혹받는 애나, 14시간 경찰 조사 후 귀가
  8. 8.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오열하는 진경에 "나 같은 사람 잊어라"
  9. 9. '슈퍼맨' 윌리엄, 이덕화 가발 걱정→토끼 핀 선물 '뭉클' (종합)
  10. 10. [애리조나톡]류현진 "5개 구종 구사…20승 목표 변하지 않아"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