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 시신 암사대교 부근서 발견
  • 입력 2018-07-12 09:36
  • 수정 2018-07-12 09: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유명 유튜버 양예원의 강압적 촬영 및 노출사진 유출 사건 첫 번째 피의자인 스튜디오 실장 A(42)씨 시신이 발견됐다.


서울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12일 오전 7시 40분께 경기도 구리 암사대교 아래 강물 위로 시신이 떠올라 근처에서 공사 중이던 바지선 관계자가 119로 신고했다.


경찰은 신분증을 통해 시신이 A 씨라는 점을 확인했다.


앞서 A 씨는 지난 9일 오전 9시 20분께 경기도 남양주시 미사대교에서 투신한 것으로 추정된다.


news@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LG 오지환♥쇼호스트 김영은, 결혼 전제로 열애+임신 4개월
  2. 2. [달심's비선①] "톱모델 한혜진과 매일 운동 데이트" (배정훈 트레이너편)
  3. 3. "'정준영 단톡방' 5인으로부터 집단 성폭행" 피해여성 첫 등장
  4. 4. 生 바비 인형은 달라…뙤약볕에 더 빛나는 유승옥의 명품 보디라인
  5. 5. 이상화, '♥' 강남도 반하게 만든 팔근육 자랑 [★SNS]
  6. 6. 원조 '꿀보디' 유승옥, 검게 그을려도 섹시한 수영복 자태
  7. 7. '극세사 몸매' AOA 지민, 돋보이는 젓가락 각선미[★SNS]
  8. 8. '구하라 전 남친' 최종범, 상해·협박 혐의 부인...재물 손괴는 인정(종합)
  9. 9. '차붐신화'에 도전하는 손흥민…유럽통산 116골로 차범근 감독의 121골을 맹추격
  10. 10. 박유천, 경찰 CCTV영상 질문에 "황하나가 부탁했다"[SS초점]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