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과 부합하는 후보 여럿"…히딩크 이후 최고 외인 감독 오나
  • 입력 2018-07-12 12:50
  • 수정 2018-07-12 14: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 국가대표감독 선임 소위원회 \'신태용 감독 거취는?\'

김판곤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이 5일 회의에 앞서 회의장으로 들어오고 있다.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김현기기자]김판곤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이 유럽에서 축구대표팀 새 감독을 물색 중인 가운데 미디어와 여론에서 거론하고 있는 인물에서도 접촉 후보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축구계 고위관계자는 12일 “밖에서 지목하는 후보 중 아닌 인물도 있지만 맞는 인물도 꽤 있다”며 “월드컵이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여러 나라들이 새 감독을 찾다보니 경쟁이 붙었고, 국내에서도 팬들의 기대치가 높은 것 같다. 언론이 조금 앞서나가는 것도 같은데 좋은 결과를 바란다”고 밝혔다. 다른 관계자도 “모두를 만족할 순 없겠지만 후보들은 딱 봐도 괜찮은 사람들로 여겨진다. 김 위원장 등 협상단의 역할이 막중하다”고 했다.

김판곤 위원장은 지난 5일 감독선임위 회의를 마치고 새 사령탑의 3대 조건을 내걸었다. ▲월드컵 지역예선을 통과했거나 ▲대륙별 토너먼트에서 우승 경험을 갖췄거나 ▲빅리그에서 정상에 올랐던 지도자가 그가 내건 3대 조건이다. 여기에 축구 본질적으론 능동적인 축구를 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감독 시장에 나온 수준급 외국인 지도자 중 여론에서 꼽는 후보론 루이스 판할(네덜란드),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체사레 프란델리(이상 이탈리아), 바히드 할릴호지치(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안드레 빌라스-보아스(포르투갈), 카를로스 오소리오(콜롬비아),루이스 펠리페 스콜라리(브라질), 에르베 레나르(프랑스) 등이 있다. 이 중 오소리오와 할릴호지치, 라니에리는 외신에서 한국대표팀 감독직 제안이 있었음을 시인했다. 스콜라리는 스스로 한국의 문을 두드린 경우다. 물론 위에서 지목된 감독들 외 또 다른 후보도 나타날 수 있다.

월드컵 참가국 중 새 감독을 물색 중인 나라는 한국과 일본 등 동아시아 양강 외에 이집트, 모로코, 튀니지, 콜롬비아, 폴란드 등이다. 이번 대회 예선에서 떨어졌으나 세계 축구의 중심으로 다가가고 있는 미국도 아직 감독 자리를 비워놓았다. 김 위원장은 늦어도 8월 초엔 새 사령탑을 발표하겠다고 약속한 상황이다.

한국은 2000년대 들어 거스 히딩크(네덜란드), 움베르투 코엘류(포르투갈), 요하네스 본프레레, 딕 아드보카트, 핌 베어벡(이상 네덜란드), 울리 슈틸리케(독일) 등 총 6명의 외국인 감독을 영입했다. 이 중 성공 사례는 2002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끈 히딩크 감독 뿐이다. 이번에 히딩크 시대 이후 최고의 감독이 오게될 지 궁금하게 됐다.

silva@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청순+단아 외모로 난리 난 최연소 97년생 아나운서
  2. 2. 폭풍 다이어트로 '브이라인' 되찾은 씨엘 근황
  3. 3. 핫딜폰, 갤럭시S9·S8·노트8·노트9 등 온라인 반값 판매
  4. 4. 베스티 출신 유지, 블랙 비키니로 뽐낸 '마네킹 몸매'
  5. 5. 손흥민 바이에른 뮌헨 이적설 말하다 "재계약한 토트넘에서 행복"
  6. 6. 프로필과 10kg 차이 몸무게 현실부정한 이유비 근황
  7. 7. 최형우 4타점+헥터 QS, KIA 한화 꺾고 연승행진
  8. 8. 박진영, 결혼 5년만 아빠 된다 "내년 1월 출산…실감 안 나"(전문)
  9. 9. 선미·청하·태연·아이유, 2018 가요계 강타한 女風 [추석특집]
  10. 10. '놀토' 샤이니 키, 과거 혜리에 번호 딴 사연 "선배라고 까였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