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때문에 AG 차출 애매해진 백승호의 운명은?
  • 입력 2018-07-13 05:50
  • 수정 2018-07-13 05: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1

제공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백승호(21·지로나)는 아시안게임에 갈 수 있을까?

백승호는 지난 6월 중순 23세 이하(U-23) 대표팀 인도네시아 전지훈련 도중 왼쪽 햄스트링이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다. 국내에서 전치 4~6주 진단을 받았고 현재 스페인으로 돌아가 8월 중순 열리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출전을 위해 재활에 매진하고 있다. 백승호 측은 7월 말이나 8월 초가 되면 경기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는 상황을 밝혔다.

김학범 U-23 감독은 16일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선수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다. 소집은 이달 31일 파주에서 한다. 김 감독 입장에선 백승호 선발을 놓고 고심할 수밖에 없다. 완전하게 회복된다 하더라도 햄스트링 부상은 무리하게 운동할 경우 재발 가능성이 크다. 경기에 출전하기도 전에 훈련 과정에서 다시 다칠 수 있는 위험이 있다. 아시안게임에 가려는 선수의 의지와 관계없이 지도자 입장에선 선뜻 선발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아시안게임 엔트리는 20명에 불과하다. 골키퍼 2명, 와일드카드 3명을 제외하면 필드플레이어가 15명뿐이다. 한 명 한 명이 소중하다. 감독과 코치들이 치열한 고민 끝에 선수를 뽑는다. 부상에서 갓 회복한 선수를 선발하기엔 부담이 따른다. 김 감독도 이 점을 고려해 백승호 선발에 회의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네시아 현지 환경에서 비롯되는 문제도 고려해야 한다. 대회가 열리는 반둥은 8월 낮기온이 35℃에 육박하고 습도도 80%에 달한다.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지치기 쉽다. 한 달 동안 제대로 훈련하지 못한 백승호에게는 체력에 부담이 갈 수 있다. 김 감독은 체력을 중요하게 여기는 지도자다. 선수들에게 많이 뛰는 축구를 요구하고 그런 주문을 잘 소화하는 선수를 선호한다. 부상 회복 후 2주간의 시간이 있다 해도 김 감독이 원하는 수준의 체력을 완성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백승호를 대체할만한 자원이 있다는 점도 고려대상이다. 백승호가 주로 뛰는 중앙, 혹은 수비형 미드필더 자원은 U-23 대표팀에서 상대적으로 많은 편이다. 황기욱(서울), 김건웅(울산), 장윤호(전북) 등이 U-23 대표팀에서 꾸준히 호흡을 맞춰왔기 때문에 무리해서 백승호를 선발한 이유는 없다. 아시안게임의 경우 첫 경기 6시간 전까지 엔트리를 교체할 수 있다는 점이 백승호에게는 한 줄기 희망이다. 백승호는 분명 재능 있고 실력을 갖춘 선수다. 몸 상태가 정상이면 선발해도 이상하지 않은 매력적인 자원이다.
weo@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동호 前부인, 악플러에 분노 "아들 건드리면 가만히 있지 않을 것"[SS이슈]
  2. 2. 정가은, 교통사고 인증샷으로 또 구설수…네티즌 '갑론을박'
  3. 3. 김사랑, 순백의 드레스로 뽐낸 '고혹+섹시美'[★SNS]
  4. 4. '마이웨이' 나한일 "유혜영과 옥중 이혼…모두 내 탓"
  5. 5. 국보급 센터 박지수 자괴감과 사투 펼친 WNBA [추석특집 ①]
  6. 6. '셋째 임신' 선예, 네티즌 "다둥이 맘 축하"VS"책임감 아쉬워"
  7. 7. '암수살인' 측 "배려 부족해 죄송…유가족과 충분히 소통할 것"
  8. 8. '아는형님' 이만기 "강호동, '얼라'라 생각했는데 잡아보니 달랐다"
  9. 9. '퇴장' 호날두 1경기 징계로 그치나...맨유와의 챔피언스리그 3차전 맞대결 기대
  10. 10. 황의조, 2경기 연속 결승포 폭발…감바 오사카 '강등권 탈출'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