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급통신] 엉덩이 '흔들'…민망 춤 추다 체포된 女가수
  • 입력 2018-08-01 06:30
  • 수정 2018-08-01 06: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유명 가수가 에펠탑 아래서 선정적인 춤을 추다 체포되는 일이 발생했다. 


영국 데일리메일 인터넷 판은 지난달 30일 "TV에 나왔던 가수와 그의 친구가 에펠탑 거리에서 트워킹을 추다가 경찰에 체포됐다"고 전했다. 


사건의 주인공은 불가리아 출신의 팝가수 게리 니콜. 그는 친구와 함께 프랑스 파리에서 차를 몰고 가다가 다리를 벌린 후 엉덩이를 심하게 흔드는 선정적인 춤을 췄다. 


이내 현장에서 즉시 경찰에 체포됐고 공공질서 위반 혐의를 받은 뒤 게리와 친구는 진술서 작성 후 벌금을 내고 경찰서에서 풀려났다.  


news@sportsseoul.com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추천

6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콜라병 몸매로 SNS 뒤흔든 모델 최소미
  2. 2. 질병 완치하고 몰라보게 달라진 서유리의 외모
  3. 3. 청순한 미모로 취재진 놀라게 한 이달의 소녀 희진
  4. 4. [이주상의 e파인더]비키니 미녀들이 한낮에 태양을 즐기는 방법은?
  5. 5. EXID LE, 비키니로 뽐낸 '볼륨감' 몸매
  6. 6. [할리웃톡]딸의 육감적인 사진때문에 한숨짓는 명배우 알렉 볼드윈, 예뻐도 너무 예쁘게 태어났어~
  7. 7. [키르기스스탄전]역시 손흥민이 구세주…답답했던 경기의 '소화제' 한 방
  8. 8. '골목식당' 협찬 논란 ing…시민단체 "계약 전 SBS에 1억 지급"
  9. 9. 봉화 소천면사무소 70대 총기사건 사상자 3명…공무원 1명 숨져
  10. 10. 中 언론 "히딩크, 중국 올림픽팀 감독 부임…연봉 147억원"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탭탭판타지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