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맞대결 5연속 무승부, 이번엔 승부를 봐야하는 대구-인천
  • 입력 2018-08-10 09:48
  • 수정 2018-08-10 09: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2711665

제공 | 프로축구연맹

[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물러설 수 없는 한 판 승부가 펼쳐진다. 대구는 오는 11일 오후 7시 대구스타디움에서 인천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KEB 하나은행 K리그1 2018 2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두 팀은 지난 라운드 순위를 바꿨다. 12위 대구가 강원을 꺾으면서 인천, 전남을 끌어내리고 10위에 올라선 것이다. 두 팀의 승점 차는 단 1점, ‘외나무다리’에서 만났다. 이번 경기 결과에 따라 향후 K리그1 잔류와 중위권 도약을 점쳐볼 수 있는 만큼 치열한 대결이 예상된다.

두 팀의 최근 분위기는 다르다. 최근 인천은 포항, 목포시청에 잇달아 패하며 부진에 빠졌고, 대구는 강원, 양평을 상대로 연승을 달렸다. 대구가 2경기에서 터트린 골은 11골로 결정력 부족 문제에서 벗어난 모양새다. 특히 김대원이 최근 맹활약을 펼쳤다. 지난 라운드 강원과의 맞대결에서 멀티골을 뽑아내며 팀의 10위 도약을 견인했고, 지난 8일 FA컵 16강 양평과의 대결에서도 1득점 4도움을 기록했다. 2경기에서 기록한 공격 포인트는 3득점 4도움으로 7개에 달한다.

에드가의 부상을 제외하면 핵심 선수들의 경고누적이나 부상도 없다. 김대원을 비롯해 지난 FA컵 16강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박한빈, 지난 21라운드 빠른 역습과 위력적인 드리블로 2도움을 기록하며 베스트11에 선정된 정우재가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정우재의 경우 측면에서 인천 문선민과의 맞대결이 예상된다. 돌아온 ‘에이스’ 세징야도 FA컵을 통해 경기감각을 끌어올렸다.

통산전적에서는 7승 16무 12패로 인천이 앞선다. 하지만 최근 5경기에서 5무승부로 승부를 내지 못했다. 올 여름 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대구가 36번째 인천과의 맞대결에서 승리하고 한 걸음 더 달아날 수 있을지 팬들의 관심이 모인다.
dokun@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나르샤, 탄탄+볼륨 몸매 돋보이는 화보 비하인드 '건강미 발산'
  2. 2. 고개 숙였던 정준영, 증거 인멸 정황 드러나 '휴대폰 초기화'
  3. 3. SBS '8뉴스' "승리, 또다른 성접대 의혹"..경찰 "사실관계 확인방침"
  4. 4. [사건사고]'버닝썬' 경리담장자 돌연 출국 후 잠적
  5. 5. 생일 맞은 한혜진, 결별 후 근황 공개 "'인생 술집' 고마워요!"
  6. 6. '또 경찰복 논란' 승리의 항변에 진정성 느껴지지 않는 이유[SS이슈]
  7. 7. 억울한 승리 "분노가 유독 내게 집중..혐의 입증 안되면 난 앞으로 어떻게 사나"
  8. 8. '세븐♥'이다해, 오랜만에 공식 석상 등장…'우아한 드레스 자태'
  9. 9. '둥지탈출3' 이상아, 딸 윤서진 향한 악플러에 재경고 "추가 고소 할 것"
  10. 10. '대화의 희열2' 배철수, "'콘서트7080' 내가 그만둔다고 했다, 이유는.."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