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콜로라도 이적후 첫 실점, 블론세이브
  • 입력 2018-08-10 12:55
  • 수정 2018-08-10 12:54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승환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 오승환. 길성용 통신원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너무 좋아서였을까. ‘파이널 보스’ 오승환(36)이 콜로라도 이적 후 첫 실점했다. 장타 두 개를 잇따라 허용해 동점을 내주는 불운을 겪었다.

오승환은 10일(한국시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LA다저스와 홈 경기에 5-3으로 앞선 8회초 마운드에 올랐다. 관중들의 큰 환호 속에 등판한 오승환은 첫 타자 매니 마차도를 하이 패스트볼로 헛스윙 삼진을 잡아내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저스틴 터너에게도 슬라이더를 결정구로 던져 연속타자 헛스윙 삼진으로 기세를 올렸다. 관중석에서 휘파람이 터져나왔고, 오승환의 3연속타자 삼진쇼를 기대하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맷 캠프를 상대로 볼카운트 2-2를 만든 오승환이 회심의 6구째 포심 패스트볼을 던졌는데 한 가운데로 몰리고 말았다. 좌중간 깊숙한 곳에 떨어져 펜스를 넘어가는 인정 2루타. 한 번 쉼 호흡을 한 뒤 코디 벨린저에게 다시 한 번 포심 패스트볼을 초구로 던졌는데 또 한 가운데로 몰렸다. 타격감이 좋던 벨린저가 풀 스윙으로 반응했고 쿠어스필드 우측 펜스 뒤로 날아갔다. 콜로라도 이적 후 8경기, 7.2이닝 만의 첫 실점을 홈런으로 내줬다.

토론토 소속이던 지난달 3일 디트로이트전 이후 16경기, 15.1이닝 만의 실점이라 상기된 표정을 숨기지 못했고 그대로 마운드를 내려왔다. 오승환이 홈런을 허용한 것은 지난 6월 24일 LA 에인절스전 이후 47일 만이다. 2.33이던 방어율은 2.63으로 껑충 뛰어 올랐다.

콜로라도는 마무리 데이비스 웨이드가 9회초 크리스 테일러에게 역전 솔로, 브라이언 도저에게 2점홈런을 차례로 내줘 오승환의 2실점이 더 아쉽게 다가왔다.
zzang@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LG 오지환♥쇼호스트 김영은, 결혼 전제로 열애+임신 4개월
  2. 2. [달심's비선①] "톱모델 한혜진과 매일 운동 데이트" (배정훈 트레이너편)
  3. 3. "'정준영 단톡방' 5인으로부터 집단 성폭행" 피해여성 첫 등장
  4. 4. 生 바비 인형은 달라…뙤약볕에 더 빛나는 유승옥의 명품 보디라인
  5. 5. 이상화, '♥' 강남도 반하게 만든 팔근육 자랑 [★SNS]
  6. 6. 원조 '꿀보디' 유승옥, 검게 그을려도 섹시한 수영복 자태
  7. 7. '극세사 몸매' AOA 지민, 돋보이는 젓가락 각선미[★SNS]
  8. 8. '구하라 전 남친' 최종범, 상해·협박 혐의 부인...재물 손괴는 인정(종합)
  9. 9. '차붐신화'에 도전하는 손흥민…유럽통산 116골로 차범근 감독의 121골을 맹추격
  10. 10. 박유천, 경찰 CCTV영상 질문에 "황하나가 부탁했다"[SS초점]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