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지성 폭우에 롯데-KIA 하루 휴식
  • 입력 2018-08-10 18:21
  • 수정 2018-08-10 18: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소나기

10일 열릴 예정이던 KIA와 롯데의 시즌 12번째 맞대결이 국지성 호우로 취소됐다. 광주 | 장강훈기자 zzang@sportsseoul.com


[광주=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KIA와 롯데가 갑작스러운 호우로 하루 쉬어간다.

양팀의 맞대결이 열릴 예정이던 10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 경기 시작 한 시간을 앞두고 폭우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경기 전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보던 롯데 조원우 감독이 “소나기가 한 번 올 것 같은 날씨”라며 하늘을 올려다봤다. 실제로 광주구장 하늘에 시커먼 먹구름이 드리워지기 시작하더니 선수단이 훈련을 거의 끝마칠 무렵 비고 쏟아지기 시작했다.

호우주의보 수준인 시간당 45㎜ 이상 폭우가 40분 이상 지속되자 한국야구위원회(KBO) 김용희 경기운영위원이 장고 끝에 오후 6시 15분 경기 취소를 결정했다.

KIA는 문학, 롯데는 잠실로 이동해야 하는 일정이라 양팀 선수단도 서둘러 구단 버스에 몸을 실었다.
zzang@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중화권 男心 홀렸던 리투아니아 출신 모델의 미모
  2. 2. 한소희, 청순함 뒤 숨겨둔 '섹시美' 발산
  3. 3. "노란 비키니+구릿빛 피부"…매혹적인 뒤태 뽐낸 LE
  4. 4. '여전한 분위기 여신' 탕웨이, 미소만 지어도 매력 넘쳐
  5. 5. '연중' 박희순 "아내 박예진, 밖에 잘 못 나가게 해" 폭소
  6. 6. 사진으로 본 박항서, 히딩크의 오른팔에서 베트남의 별로[★타임머신]
  7. 7. '빚투논란' 임예진 "父와 왕래 끊겨…해결 위해 노력할것"[직격인터뷰]
  8. 8. 미스코리아 출신 모델 신해리, 로드FC 051부터 로드걸에 합류![이주상의 e파인더]
  9. 9. 박항서로 물든 하노이, 우승 기대감에 들뜬 베트남
  10. 10. '나혼자' 기안84, 더없이 특별했던 개업식(ft.무지개 회원·김충재) (종합)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