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지성 폭우에 롯데-KIA 하루 휴식
  • 입력 2018-08-10 18:21
  • 수정 2018-08-10 18: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소나기

10일 열릴 예정이던 KIA와 롯데의 시즌 12번째 맞대결이 국지성 호우로 취소됐다. 광주 | 장강훈기자 zzang@sportsseoul.com


[광주=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KIA와 롯데가 갑작스러운 호우로 하루 쉬어간다.

양팀의 맞대결이 열릴 예정이던 10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 경기 시작 한 시간을 앞두고 폭우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경기 전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보던 롯데 조원우 감독이 “소나기가 한 번 올 것 같은 날씨”라며 하늘을 올려다봤다. 실제로 광주구장 하늘에 시커먼 먹구름이 드리워지기 시작하더니 선수단이 훈련을 거의 끝마칠 무렵 비고 쏟아지기 시작했다.

호우주의보 수준인 시간당 45㎜ 이상 폭우가 40분 이상 지속되자 한국야구위원회(KBO) 김용희 경기운영위원이 장고 끝에 오후 6시 15분 경기 취소를 결정했다.

KIA는 문학, 롯데는 잠실로 이동해야 하는 일정이라 양팀 선수단도 서둘러 구단 버스에 몸을 실었다.
zzang@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콜라병 몸매로 SNS 뒤흔든 모델 최소미
  2. 2. 질병 완치하고 몰라보게 달라진 서유리의 외모
  3. 3. 청순한 미모로 취재진 놀라게 한 이달의 소녀 희진
  4. 4. [이주상의 e파인더]비키니 미녀들이 한낮에 태양을 즐기는 방법은?
  5. 5. EXID LE, 비키니로 뽐낸 '볼륨감' 몸매
  6. 6. [할리웃톡]딸의 육감적인 사진때문에 한숨짓는 명배우 알렉 볼드윈, 예뻐도 너무 예쁘게 태어났어~
  7. 7. [키르기스스탄전]역시 손흥민이 구세주…답답했던 경기의 '소화제' 한 방
  8. 8. '골목식당' 협찬 논란 ing…시민단체 "계약 전 SBS에 1억 지급"
  9. 9. 봉화 소천면사무소 70대 총기사건 사상자 3명…공무원 1명 숨져
  10. 10. 中 언론 "히딩크, 중국 올림픽팀 감독 부임…연봉 147억원"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이슈콘텐츠
  • 탭탭판타지
  • 우당탕탕삼국지
  • MrBOX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