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검도선수권]박병훈·장만억·조진용·이진영 男 4총사, 전원 32강 진출
  • 입력 2018-09-14 15:05
  • 수정 2018-09-14 15: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세계검도선수권대회 준비하는 검도대표팀, 장만억

세계검도선수권 32강에 안착한 남자 대표팀 장만억.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인천=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30년 만에 안방에서 열린 세계검도선수권대회 첫 날 한국 남자 검객 4총사 전원 개인전 32강에 진출했다.

남자 개인전에 나선 박병훈(33·용인시청·5단) 조진용(28·5단) 장만억(29·구미시청·5단) 이진영(33·부천시청·5단)은 14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제17회 세계선수권대회 첫 날 남자부 개인전에서 나란히 결선 토너먼트에 진출, 64강을 가뿐히 넘어섰다.

3년 전 도쿄 대회에서 개인전 3위를 차지한 장만억은 스페인의 세르지오 알페라니즈를 상대로 머리치기 2-0 승리를 따냈다. 2009년 브라질 대회 준우승자인 박병훈은 프랑스 국적의 고이치 나카바야시와 힘겨루기를 펼치다가 손목치기 승리를, 조진용은 헝가리의 발라즈 토트를 머리치기로 제압했다. 생애 첫 세계선수권 무대를 밟은 이진영도 벨기에 국적 겐사쿠 마에모토를 손목치기로 꺾고 32강에 합류했다.

남자 개인전은 잠시 후 결승전까지 토너먼트 전 경기가 펼쳐진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남자 대표팀은 개인전 사상 첫 우승에 도전한다. 이전 16차례 대회에서 남자 검도는 단체전(2006년 대만 대회)을 제외하고 한 번도 개인전 우승을 차지한 적이 없다. 역대 최고 성적은 준우승. 2009년 브라질 14회 대회 박병훈이, 2012년 이탈리아 대회에서 김완수가 나란히 준우승을 차지했다.

kyi0486@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원조 애플힙' 이소희, '원조 엉짱녀'의 뒤태란
  2. 2. "시스루 란제리+망사 스타킹" 표은지, 맥심 10월호 표지 장식
  3. 3. 타이트한 의상으로 완벽 몸매 뽐낸 '섹시 골퍼' 유현주
  4. 4. "굴욕 1도 없어" 손나은, 앉은 모습에서도 '美친 각선미 뿜뿜'
  5. 5. "사람이 물에 빠졌어요" 신고에 출동했더니…'허탈' [B급통신]
  6. 6. 핫딜폰, 갤럭시S9·S8·노트8·노트9 등 온라인 반값 판매
  7. 7. "숙소에서 보기 힘들어요~" 이승우가 말하는 손흥민·황희찬·이강인은?[추석특집]
  8. 8. 허들 공주에서 여왕이 된 정혜림, 그의 진짜 별명은 '정봉이'[추석특집]
  9. 9. '100% 민낯'…굴욕 없는 미모 자랑한 박하선 "청순美 폭발"
  10. 10. '은퇴선언 無+가수컴백 예고' 선예, 성공적 새 출발 가능할까[SS이슈]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