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검도선수권]박병훈-조진용, 남자 개인전 4강 진출…첫 우승까지 '2승 남았다'
  • 입력 2018-09-14 16:16
  • 수정 2018-09-14 16: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세계검도선수권대회 준비하는 검도대표팀, 조진용

세계선수권 남자 개인전 4강에 오른 검도대표팀 조진용.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인천=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한국 남자 검도가 개인전 사상 첫 우승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베테랑 박병훈(33·용인시청·5단)과 조진용(28·5단)이 나란히 4강에 진출했다.

박병훈과 조진용은 14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제17회 세계검도선수권대회에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16강에서 벨기에를 넘은 박병훈은 8강에서 일본의 강자 가츠미 요스케를 상대했다. 초반부터 치열한 힘 겨루기를 펼친 박병훈은 막판 통렬한 허리치기로 요스케를 무너뜨렸다.

32강에서 일본의 니시무라 히데히사에게 두 차례 손목치기 역전승을 거둔 조진용은 8강에서 브라질 국적을 지닌 토마스 다카야마를 초반부터 몰아붙였다. 역시 두 차례 손목을 적중하면서 2-0 완승했다.

지난 2009년 브라질 대회에서 개인전 준우승을 차지한 적 있는 박병훈은 9년 만에 안방에서 사상 첫 우승에 도전한다. 조진용도 3년 전 도쿄 대회에서 8강에 올랐지만 야마나 다카시(캐나다)에게 머리와 허리를 내주며 패했다. 군 복무 중 국가대표 훈련을 성실하게 소화한 그는 이번 대회 4강에 오르면서 역시 첫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둘은 4강에서 격돌한다. 다케노우치와 안도 두 일본 검객도 결승 진출을 두고 선의의 경쟁을 펼치게 됐다.

지난 대회 4강에 오른 장만억(29·구미시청·5단)은 8강에서 일본의 안도 쇼에게 막판 손목을 내줘 아쉽게 탈락했다. 이진영(33·부천시청·5단)은 32강에서 일본의 다케노우치 유야에게 머리치기 0-2 패배를 당했다.
kyi0486@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원조 애플힙' 이소희, '원조 엉짱녀'의 뒤태란
  2. 2. "시스루 란제리+망사 스타킹" 표은지, 맥심 10월호 표지 장식
  3. 3. 타이트한 의상으로 완벽 몸매 뽐낸 '섹시 골퍼' 유현주
  4. 4. "굴욕 1도 없어" 손나은, 앉은 모습에서도 '美친 각선미 뿜뿜'
  5. 5. "사람이 물에 빠졌어요" 신고에 출동했더니…'허탈' [B급통신]
  6. 6. 핫딜폰, 갤럭시S9·S8·노트8·노트9 등 온라인 반값 판매
  7. 7. "숙소에서 보기 힘들어요~" 이승우가 말하는 손흥민·황희찬·이강인은?[추석특집]
  8. 8. 허들 공주에서 여왕이 된 정혜림, 그의 진짜 별명은 '정봉이'[추석특집]
  9. 9. '100% 민낯'…굴욕 없는 미모 자랑한 박하선 "청순美 폭발"
  10. 10. '은퇴선언 無+가수컴백 예고' 선예, 성공적 새 출발 가능할까[SS이슈]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