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전설' 야오밍, 中 축구협회장 부임설 대두 [아시아Now]
  • 입력 2018-09-20 15:37
  • 수정 2018-09-20 15: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중국 농구의 전설' 야오밍(38)이 중국축구협회 차기 회장으로 거론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홍콩 매체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는 '시나 스포츠'를 인용해 지난 2014년부터 중국축구협회장직을 맡아온 '탁구 스타' 차이전화 회장이 물러나고 뒤를 이을 차기 회장 후보로 야오밍이 거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회장 후보로는 다양한 종목의 은퇴한 유명 선수들이 거론되고 있다. 여기엔 세계적인 농구 스타였던 야오밍도 포함되어 있다.


지난해부터 중국농구협회 회장직을 역임 중인 야오밍은 이번 2018 자카르타-팔렘방 하계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남자 대표팀과 여자 대표팀이 모두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행정가로서 능력을 인정받았다.


한편 해당 매체는 또한 차이전화 회장이 물러난 것은 중국 축구대표팀의 지휘봉을 잡고 있는 마르첼로 리피 감독의 입지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차이전화 회장은 리피 감독에게 굳건한 신뢰를 보내왔던 인물로 알려졌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스포츠서울DB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송가인 측, '반파 교통사고' 사진 공개...검사 결과 따라 '스케줄 조율'
  2. 2. 양현석 "모든 의혹, 일방적 주장일 뿐…사실 아냐"(전문)
  3. 3. 한으뜸, 절개 수영복으로 볼륨감 강조 '도발적'[★SNS]
  4. 4. 방탄소년단, 호주 뉴스서 인종차별 "BTS? 들어본 적 없어"
  5. 5. 김주하, '뉴스8' 복귀 "뉴스 마무리 못 해 죄송...꼭꼭 씹으란 어른들 말씀 와 닿아"
  6. 6. [단독]이정은, '대화의 희열2' 마지막 게스트…대세배우 예능 나들이
  7. 7. 여행 칼럼니스트 주영욱, 필리핀서 총상 입고 숨진 채 발견
  8. 8. YG, 한서희 외국 보냈다…빅뱅 'MADE' 컴백 당시 LA 체류
  9. 9. "최고였죠"…레전드 스포츠스타들이 기억하는 스포츠서울 그때 그시절[창간특집]
  10. 10. 갈고 닦은 몸매로 속옷 화보 촬영 현장서 빛난 '엉짱' 심으뜸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