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전설' 야오밍, 中 축구협회장 부임설 대두 [아시아Now]
  • 입력 2018-09-20 15:37
  • 수정 2018-09-20 15: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중국 농구의 전설' 야오밍(38)이 중국축구협회 차기 회장으로 거론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홍콩 매체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는 '시나 스포츠'를 인용해 지난 2014년부터 중국축구협회장직을 맡아온 '탁구 스타' 차이전화 회장이 물러나고 뒤를 이을 차기 회장 후보로 야오밍이 거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회장 후보로는 다양한 종목의 은퇴한 유명 선수들이 거론되고 있다. 여기엔 세계적인 농구 스타였던 야오밍도 포함되어 있다.


지난해부터 중국농구협회 회장직을 역임 중인 야오밍은 이번 2018 자카르타-팔렘방 하계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남자 대표팀과 여자 대표팀이 모두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행정가로서 능력을 인정받았다.


한편 해당 매체는 또한 차이전화 회장이 물러난 것은 중국 축구대표팀의 지휘봉을 잡고 있는 마르첼로 리피 감독의 입지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차이전화 회장은 리피 감독에게 굳건한 신뢰를 보내왔던 인물로 알려졌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스포츠서울DB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효린, 과감한 수영복 자태로 '섹시美 폭발'
  2. 2. 나영석 PD "루머 모두 거짓, 법적인 책임 물을 것"(공식입장)
  3. 3. 김희정, 크롭톱 입고 아슬아슬 '자신감 넘치는 볼륨美'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SS쇼캠]
  4. 4. "1인 미디어 도전"…신세경, 브이로그서 뽐낸 '美친 옆태'
  5. 5. 두번의 심장수술을 이겨낸 미코 이세이, 머슬마니아로 다시 태어났죠[이주상의 e파인더]
  6. 6. 청순 얼굴+반전 몸매…판빙빙 닮은꼴 中 여배우
  7. 7. 정상훈 "조정석♥거미와 종종 술한잔, 우리 부부 부러워해"[SS인터뷰②]
  8. 8. 정유미·나영석·조정석 '지라시 소동', 난데없는 루머에 골병드는 연예계[SS이슈]
  9. 9. '1185분 침묵'…손흥민, 11월 회복에 시즌 전체 달렸다
  10. 10. KT 이숭용 단장 깜짝 발탁, 김진욱 감독은 기술고문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