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전설' 야오밍, 中 축구협회장 부임설 대두 [아시아Now]
  • 입력 2018-09-20 15:37
  • 수정 2018-09-20 15: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중국 농구의 전설' 야오밍(38)이 중국축구협회 차기 회장으로 거론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홍콩 매체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는 '시나 스포츠'를 인용해 지난 2014년부터 중국축구협회장직을 맡아온 '탁구 스타' 차이전화 회장이 물러나고 뒤를 이을 차기 회장 후보로 야오밍이 거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회장 후보로는 다양한 종목의 은퇴한 유명 선수들이 거론되고 있다. 여기엔 세계적인 농구 스타였던 야오밍도 포함되어 있다.


지난해부터 중국농구협회 회장직을 역임 중인 야오밍은 이번 2018 자카르타-팔렘방 하계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남자 대표팀과 여자 대표팀이 모두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행정가로서 능력을 인정받았다.


한편 해당 매체는 또한 차이전화 회장이 물러난 것은 중국 축구대표팀의 지휘봉을 잡고 있는 마르첼로 리피 감독의 입지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차이전화 회장은 리피 감독에게 굳건한 신뢰를 보내왔던 인물로 알려졌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스포츠서울DB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알고 보니 커플 사진" 조병규♥김보라, 다정한 투샷 재조명
  2. 2. 김보라♥조병규, 열애 인정…드라마가 현실로[SS이슈]
  3. 3. [단독]마침내 입 연다…'팀 킴 사태' 김경두 일가 기자회견 개최 "차주 일정 조율"
  4. 4. 김보름 "폭언 증거 有" vs 노선영 "대응하고 싶지 않다"…진실공방ing
  5. 5. 토트넘, 방탄소년단 공연 소식에 환영 인사 "웰컴 투 웸블리, BTS"
  6. 6. 맥스큐 3월호 커버를 장식한 윤다연과 김한솔, 미국판 커버도 장식했어요
  7. 7. 기상캐스터 박희원, 23일 결혼...예비신랑은 5세 연상 치과의사
  8. 8. 후인정 "현대에서의 17년,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시절"[리와人드]
  9. 9. [현장 일문일답]문체부 체육국장 대행 "팀 킴 지도자 보조금 횡령 및 선수 외모 비하 발언 등 확인"
  10. 10. 이정재 "정우성과 '태양은 없다' 벌써 20년…함께 작품하고파"[SS인터뷰②]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