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물에 빠졌어요" 신고에 출동했더니…'허탈' [B급통신]
  • 입력 2018-09-22 06:45
  • 수정 2018-09-22 06: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오스트리아 소방관의 허탈한 경험이 화제다.


최근 '메트로' 등 여러 외신은 오스트리아 슈타이어에서 일어난 황당한 인명 구조 사건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경찰은 슈타이어의 한 다리 아래에 사람으로 추정되는 무언가가 떠다니고 있다는 신고를 받았다. 경찰로부터 이 소식을 전해 받은 소방당국은 바로 신고 장소로 소방관들을 급파했다.


그러나 구조 작전에 투입된 8명의 소방관은 잠시 후 빈손으로 돌아왔다. 확인 결과 사람으로 추정된 물체는 섹스돌이었던 것. 소방관들은 섹스돌을 한 손에 들고 황당한 사건을 기념하는 사진만 남긴 채 소방서로 복귀했다.


'메트로'는 지난 2016년 7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도 섹스돌을 사람으로 오인한 신고가 있었다고 전했다. 당시 경찰에는 한 가정집 창문에 속옷을 입은 여자가 오랜 시간 미동도 없이 가만히 서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으나 조사 결과 섹스돌로 밝혀졌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온라인 커뮤니티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인사이드하노이]박항서 신화에 뒤집어진 베트남, 광란의 밤 현장을 가다
  2. 2. 베트남, 스즈키컵 정상 등극…'박항서 매직' 신화가 되다[스즈키컵]
  3. 3. 행사 무대 도중 컨디션 난조로 쓰러진 설현…소속사 "화약 연기 때문"
  4. 4. 김영희, '빚투' 논란 부인→채무 이행→거짓 해명 의혹(종합)
  5. 5. '탈아시아급 몸매'로 SNS 뒤흔든 헬스 크리에이터
  6. 6. 조정민, 맥심 1월호 화보 비하인드 컷 공개 "기대해주세요"[★SNS]
  7. 7. 말레이시아 감독 "베트남, 지난해부터 좋은 축구하고 있다"[일문일답]
  8. 8. 1차전 아꼈던 아인득의 결승포…'박항서 지략' 끝까지 빛났다[스즈키컵]
  9. 9. '빚투'·'거짓 해명 논란' 김영희, "돈 빌리고 도망가지 않았다" 추가 입장
  10. 10. 박항서 감독 "격려와 지지 감사…나 만큼 한국 사랑해달라"[일문일답]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