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축구계, 유럽파 혼혈 선수 귀화 후 영입 추진…예나리스 등 물망 [아시아Now]
  • 입력 2018-09-27 10:52
  • 수정 2018-09-27 13:51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중국 축구계가 유럽 무대에서 뛰는 중국계 선수들의 귀화를 추진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중국 매체 '시나'는 중국 슈퍼리그 베이징 중허 궈안이 잉글랜드 청소년 대표팀 출신 수비수 니코 예나리스와 노르웨이 청소년 대표팀 출신 미드필더 존 후 세테르의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


두 선수는 모두 중국인 어머니를 두고 있다. 베이징은 이를 이용해 두 선수를 귀화시켜 자국 선수로 활용할 계획이다. 사실상 외국인 선수의 기량이 성적을 결정하는 현재 슈퍼리그의 상황에서 귀화 선수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복안이다.


아스널 유소년 팀 출신으로 국내 축구팬들에게도 잘 알려진 예나리스는 현재 잉글랜드 픗볼리그(EFL) 챔피언십(2부) 브렌트퍼드에서 활약하고 있다. 후 세테르는 노르웨이의 강호 스타벡에서 주전 미드필더로 뛰고 있는 20세의 유망주다. 이외에 AC밀란 유소년 팀의 리텅룽,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아카데미의 타히트 충, 사우샘프턴 아카데미의 제이븐 시우 등 역시 베이징의 레이더망에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귀화 후 영입까지 모든 절차가 순조롭게 이뤄지면 중국 축구대표팀에도 큰 힘이 될 전망이다. 현재 중국 선수들은 슈퍼리그가 천문학적인 돈을 지출하기 시작하면서 발생한 몸값 인플레이션으로 유럽 진출이 쉽지 않은 상황. 유럽 경험이 풍부한 선수들이 대표팀에 유입된다면 국제 무대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변수는 선수들의 의사다. 중국은 복수국적을 허용하지 않는 만큼 이들이 중국 국적을 얻기 위해서는 현재 국적을 포기해야 한다. 유럽에서 나고 자란 선수들에게는 쉽지 않은 결정이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브렌트포드FC 공식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인사이드하노이]박항서 신화에 뒤집어진 베트남, 광란의 밤 현장을 가다
  2. 2. 베트남, 스즈키컵 정상 등극…'박항서 매직' 신화가 되다[스즈키컵]
  3. 3. 행사 무대 도중 컨디션 난조로 쓰러진 설현…소속사 "화약 연기 때문"
  4. 4. 김영희, '빚투' 논란 부인→채무 이행→거짓 해명 의혹(종합)
  5. 5. '탈아시아급 몸매'로 SNS 뒤흔든 헬스 크리에이터
  6. 6. 조정민, 맥심 1월호 화보 비하인드 컷 공개 "기대해주세요"[★SNS]
  7. 7. 말레이시아 감독 "베트남, 지난해부터 좋은 축구하고 있다"[일문일답]
  8. 8. 1차전 아꼈던 아인득의 결승포…'박항서 지략' 끝까지 빛났다[스즈키컵]
  9. 9. '빚투'·'거짓 해명 논란' 김영희, "돈 빌리고 도망가지 않았다" 추가 입장
  10. 10. 박항서 감독 "격려와 지지 감사…나 만큼 한국 사랑해달라"[일문일답]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