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뺨치는 미모의 女 교통경찰 인기 [B급통신]
  • 입력 2018-10-02 06:30
  • 수정 2018-10-02 06: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연예인 뺨치는 미모로 인기를 끌고 있는 여성이 있다.


지난달 28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tvbs'는 대만 교통경찰로 근무 중인 린이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고 전했다.


올해 29세인 여경 린은 대만 커뮤니티에 사진이 게재되면서 유명세를 치렀다. 머리를 질끈 묶은 채 제복을 입은 모습에 많은 남성 팬들은 "범죄자들의 자수를 부르는 미모라"며 극찬했다.


한편, 그는 지난 2015년 경찰이 되기 위한 시험을 치렀으며 최종 합격한 뒤 타이베이시 경찰서에서 인턴 과정을 거쳤다. 지난 2017년부터는 타오위안시 핑전구 교통경찰국으로 배치돼 근무 중이다.


news@sportsseoul.com


사진│린 비아오 SNS 캡처

추천

7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낙태 고백' 류지혜, 이영호에 사과 "감정이 격해져 실수…죄송하다"
  2. 2. "건강美 한가득" 심으뜸, 남다른 허리+골반 라인
  3. 3. 원챔피언십 링걸 이봄이, '모델계의 군통령'이랍니다
  4. 4. 블랙 원피스 수영복 입고 볼륨감 뽐낸 문가비
  5. 5. 클라라 남편, 유명 투자가 사무엘 황...MIT출신·中서 사업으로 큰 성공
  6. 6. 다이어트 후 몰라보게 달라져 물오른 미모 자랑 중인 박지민
  7. 7. '빵꾸똥꾸' 진지희, 필라테스로 완성한 '반전' 볼륨감 몸매
  8. 8. 모델 겸 배우 김동규 "남친짤? 화제 된 줄도 몰랐다" [런웨이톡](+영상)
  9. 9. 레이양, 수영복으로 드러낸 숨 막히는 뒤태
  10. 10. '라디오스타' 강유미 "구독자 수 54만 명...월세→전세로 옮겼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