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뺨치는 미모의 女 교통경찰 인기 [B급통신]
  • 입력 2018-10-02 06:30
  • 수정 2018-10-02 06: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연예인 뺨치는 미모로 인기를 끌고 있는 여성이 있다.


지난달 28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tvbs'는 대만 교통경찰로 근무 중인 린이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고 전했다.


올해 29세인 여경 린은 대만 커뮤니티에 사진이 게재되면서 유명세를 치렀다. 머리를 질끈 묶은 채 제복을 입은 모습에 많은 남성 팬들은 "범죄자들의 자수를 부르는 미모라"며 극찬했다.


한편, 그는 지난 2015년 경찰이 되기 위한 시험을 치렀으며 최종 합격한 뒤 타이베이시 경찰서에서 인턴 과정을 거쳤다. 지난 2017년부터는 타오위안시 핑전구 교통경찰국으로 배치돼 근무 중이다.


news@sportsseoul.com


사진│린 비아오 SNS 캡처

추천

7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인사이드하노이]박항서 신화에 뒤집어진 베트남, 광란의 밤 현장을 가다
  2. 2. 베트남, 스즈키컵 정상 등극…'박항서 매직' 신화가 되다[스즈키컵]
  3. 3. 행사 무대 도중 컨디션 난조로 쓰러진 설현…소속사 "화약 연기 때문"
  4. 4. 김영희, '빚투' 논란 부인→채무 이행→거짓 해명 의혹(종합)
  5. 5. '탈아시아급 몸매'로 SNS 뒤흔든 헬스 크리에이터
  6. 6. 조정민, 맥심 1월호 화보 비하인드 컷 공개 "기대해주세요"[★SNS]
  7. 7. 말레이시아 감독 "베트남, 지난해부터 좋은 축구하고 있다"[일문일답]
  8. 8. 1차전 아꼈던 아인득의 결승포…'박항서 지략' 끝까지 빛났다[스즈키컵]
  9. 9. '빚투'·'거짓 해명 논란' 김영희, "돈 빌리고 도망가지 않았다" 추가 입장
  10. 10. 박항서 감독 "격려와 지지 감사…나 만큼 한국 사랑해달라"[일문일답]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