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법정서 눈물 호소 "그저 평범하게 살고 싶다"
  • 입력 2018-10-11 08:20
  • 수정 2018-10-11 08: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 유튜버 양예원이 법정에서 성추행과 사진유출 피해를 주장하면서 고통을 호소했다.


지난 10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이진용 판사 심리로 열린 최 모씨의 강제추행 혐의 사건 두 번째 공판에서 양예원은 검찰 측 증인으로 참석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양예원은 증언을 마친 후, "전 배우 지망생이었고 지금도 미련이 남을 정도인데 22세 때 이력서를 한 번 잘 못 넣어서"라고 흐느꼈다.


이어 양예원은 "지금도 25세인데 저는 여자로서의 인생을 포기해야 할 만큼 전 국민에게서 '양예원은 살인자다, 거짓말쟁이다, 꽃뱀이다, 창녀다' 이런 얘기를 듣는다"며 "앞으로 대단한 것을 하려는 게 아니라 그저 평범하게 살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양예원의 사진을 촬영하고 지인에게 제공한 혐의로 기소된 최모씨 측은 "사건이 일어난 스튜디오에 있었다고 양 씨가 주장한 '주먹만 한 자물쇠'를 실제로는 양 씨가 본 적 없었던 점, 촬영횟수 차이, 양 씨가 추행이 있었다고 주장한 날 이후에도 촬영을 먼저 요청한 점 등을 들어 양 씨 증언에 신빙성이 없다"라고 반박했다.


한편 해당 사건의 다음 공판은 오는 24일 열릴 예정이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YTN 방송화면 캡처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한은정, 뒤태 보여주더니 '후다닥' 도망 [★SNS]
  2. 2. 다이어트 성공으로 베트남서 뜨는 피트니스 미녀[B급통신]
  3. 3. 에일리, 자켓 사이로 드러난 '아찔' 볼륨감
  4. 4. 홍진영, 잡티 하나 없는 '청순 민낯' 공개 "엄지 척" [★SNS]
  5. 5. 더블지 FC G걸 니나 반 룬, 네덜란드 특급미녀의 매력을 더블지FC에 발산할께요~[이주상의 e파인더]
  6. 6. 베니테스, 막상 '키' 써보니 대만족? 기성용 입지 변화 감지
  7. 7. 한겨울에 비키니 입고 'CG급 몸매' 뽐낸 모델 최소미
  8. 8. 홍윤화♥김민기, 9년 열애→오늘(17일) 결혼…사회 양세형·김영
  9. 9. 한보름, 무보정 직찍에도 '굴욕無'…늘씬한 각선미
  10. 10. [한국-호주]황의조, 원정 A매치 '첫 골'…아시안컵 원톱 굳혔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