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창인 할리우드 여배우가 주저없이 삭발 단행한 사연
  • 입력 2018-10-12 07:00
  • 수정 2018-10-12 0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긴 머리가 아름다운 할리우드 배우 조이 킹이 최근 삭발을 감행했다.


19세의 어린 나이에 한창 아름다운 매력을 뽐낼 나이지만 조이 킹은 잠시의 망설임도 없이 긴 머리카락을 자르고 삭발까지 결단을 내렸다.


그가 아무런 망설임 없이 애지중지 기른 머리카락을 싹 다 자른 이유는 단 하나다. 그건 바로 연기를 위해서다. 배우가 직업인 조이 킹은 드라마 '더 액트'의 출연을 앞두고 자신의 캐릭터를 위해 삭발한 것이다.



조이 킹은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앞으로 4개월간 내 이름은 집시 로즈 블랑샤드"라며 자신의 삭발 소식을 자신있게 전했다.


한편, 조이 킹은 국내에 영화 '컨저링'과 '다크 나이트 라이즈'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아역으로 알려져 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l 조이 킹 인스타그램

추천

3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171cm에 인형 몸매" 진달래 아나운서, 보호본능 자극하는 자태
  2. 2. 'SNS 핫스타' 이서영, 일상 모습 속 눈길 끄는 볼륨 몸매
  3. 3. 사타구니+엉덩이+가슴 강조 의상 입은 화사, 수위 높은 털기춤 압권
  4. 4. 오지헌 "금수저? 20세 이후 부모님 도움 없이 살아와"
  5. 5. 문우람이 폭행 사실을 3년 만에 폭로한 이유
  6. 6. '임신' 아오이 소라, 변함없는 외모+몸매로 근황 공개
  7. 7. god 김태우 '빚투' 논란, 장인어른 26년전 채무 의혹 일어[SS이슈]
  8. 8. '살림남2' 6년 만에 김성수 아내 납골당 찾은 父女
  9. 9. 15전 15승 '천재복서' 김태인, 로드FC 데뷔는 간절함의 증거!
  10. 10. 화사, 파격 의상+강렬 퍼포먼스에 네티즌 "보기 민망" VS "잘 어울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