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영 아나운서, 트로트 가수 도전 "처음이자 마지막"
  • 입력 2018-10-11 17:30
  • 수정 2018-10-12 10: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KBS 박은영 아나운서가 가수로 변신한다.


KBS 쿨FM '박은영의 FM대행진'의 진행을 맡고 있는 박은영 아나운서가 오는 12일 세미 트로트 음원 '여의도 엘레지'를 발매한다. 라디오 방송에서 시작된 '박과장(박은영 아나운서의 별칭) 음원 발매 프로젝트'가 드디어 완성 단계에 접어든 것.


라디오 방송에서 '건반 위의 시라소니'라는 이름으로 진행된 이 음원 발매 프로젝트에는 에고트립(KBS 이상협 아나운서)가 프로듀싱하고 작곡가 겸 가수인 아스트로 비츠(본명 김범수)가 공동 참여했으며 시인 오은이 작사가로 나섰다.


작곡가로 활동하는 이상협 아나운서에게 KBS 아나운서실 후배인 박 아나운서가 몇 년간 곡을 달라고 졸라댔고, 그 등쌀에 못 이겨 이 아나운서가 곡을 쓴 게 이 프로젝트가 성사된 계기다. 그간 윤상, 윤건, 이소라, 류이치 사카모토 등과 작업해 온 편곡자 아스트로 비츠는 "이 아나운서에게 함께 작업하자는 연락이 왔고 머릿속으로는 '맡지 말자'고 생각했으나 말은 ‘하겠다’고 나와 운명처럼 맡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박 아나운서는 "초저녁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녹음을 하고도 모자라 재녹음을 했다"라며 "바라던 대로 곡을 받아 설레는 것도 잠시, 발음에 자부심 있는 아나운서임에도 노래할 때의 발음은 또 다른 기술임을 배웠다. 이후 가수 도전은 두 번 다시 않겠다"라고 후기를 전했다. 이어 "이번 생에 다시는 없을 처음이자 마지막 음원 발매이니 많은 분이 이 음악을 아낌없이 사랑해주시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전문가의 손을 거치고 박 아나운서의 현실 애환이 담겨 완성된 곡 '여의도 엘레지'는 오는 12일 금요일 아침 '박은영의 FM대행진' 방송에서 최초공개되며, 라디오 쇼케이스 형식으로 후일담을 나눌 예정이다. 음원은 ‘박은영의 FM대행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로 들을 수 있다.


한편 '박은영의 FM대행진'은 매일 오전 7시 KBS 쿨FM(수도권 89MHz)에서 방송한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KBS 제공

추천

4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중화권 男心 홀렸던 리투아니아 출신 모델의 미모
  2. 2. 한소희, 청순함 뒤 숨겨둔 '섹시美' 발산
  3. 3. "노란 비키니+구릿빛 피부"…매혹적인 뒤태 뽐낸 LE
  4. 4. '여전한 분위기 여신' 탕웨이, 미소만 지어도 매력 넘쳐
  5. 5. '연중' 박희순 "아내 박예진, 밖에 잘 못 나가게 해" 폭소
  6. 6. 사진으로 본 박항서, 히딩크의 오른팔에서 베트남의 별로[★타임머신]
  7. 7. '빚투논란' 임예진 "父와 왕래 끊겨…해결 위해 노력할것"[직격인터뷰]
  8. 8. 미스코리아 출신 모델 신해리, 로드FC 051부터 로드걸에 합류![이주상의 e파인더]
  9. 9. 박항서로 물든 하노이, 우승 기대감에 들뜬 베트남
  10. 10. '나혼자' 기안84, 더없이 특별했던 개업식(ft.무지개 회원·김충재) (종합)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