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 남편 임우재, 故 장자연과 35차례 통화…"통화한 적 없어" 부인
  • 입력 2018-10-12 08:32
  • 수정 2018-10-12 08: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故 장자연과 35번 통화한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11일 MBC 뉴스데스크는 故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의 조사 내용을 단독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진상조사단은 당시 故 장자연 사건 담당 검사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통화내역을 확인한 결과 임우재 전 고문의 이름을 발견했다.


장자연의 휴대전화 통화 기록에는 지난 2008년 임우재의 이름이 35차례 찍혀 있었고 해당 번호의 명의자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었다. 이부진 사장은 임우재 전 고문과 이혼 소송 중이다.


임우재 전 고문 측은 이 같은 내용에 관해 "故 장자연 씨를 모임에서 본 적은 있지만 친분이 있는 사이는 아니고 통화한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그러나 진상조사단은 수사 담당자들을 다시 불러 임우재 전 고문을 조사하지 않은 배경을 되짚을 전망이다.


한편, 故 장자연은 KBS2 드라마 '꽃보다 남자'를 통해 얼굴을 알린 배우로 지난 2009년 전 매니저에게 자필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가 남긴 유서에는 소속사로부터 연예계 관계자를 비롯한 정‧재계 유력 인사들에게 성 상납을 요구받은 내용이 담겨 있어 큰 충격을 안겼다.


이와 관련해 당시 일명 '장자연 리스트'라는 이름으로 수사가 진행됐지만 故 장자연의 전 소속사 대표와 전 매니저만 기소된 채 무현의 처분만 내려졌다. 그 결과 부실수사 논란이 일었고 공소시효를 두 달 남겨둔 지난 4월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조사 권고로 재조사가 시작됐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l MBC 방송화면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단독]매니저 유규선, YG떠난다…유병재 역시 뒤 이을 듯
  2. 2. 中 '프듀' 출신 양차오위에, 신비로운 여신 미모로 시선집중[SS차이나톡]
  3. 3. 하리수, 미모+콜라병 몸매와 함께 '근황 공개'
  4. 4. '버닝썬 여파ing'…대학가 축제, YG 가수 보이콧 "아이콘, 위너 NO"
  5. 5. '동상이몽2' 안현모, 2세 원하는 라이머에게 "이기적인 생각이다"
  6. 6. 서정희 딸 서동주, 美 변호사 됐다 "매일 12시간씩 공부"
  7. 7. 대륙의 남다른 정국 사랑…中 팬클럽, 24억 상당 앨범 공동구매
  8. 8. 알랭들롱부터 김기덕까지, 칸 흔든 논란의 인물[칸 중간결산②]
  9. 9. '아침마당' 이혜정 "남편 고민환, 바깥일에 관심...매일이 위기였다"
  10. 10. '한밤' 소지섭♥조은정, 첫 인터뷰 공개...갈피잃은 눈빛+밝은 표정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