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영 아들 특혜논란, 손태영→MMA 사과…논란은 ing[SS이슈]
  • 입력 2018-12-03 17:57
  • 수정 2018-12-03 17: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손태영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배우 손태영의 아들 특혜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2018 멜론뮤직어워드’(이하 2018 MMA) 측이 사과했다.

앞서 지난 1일 손태영은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진행된 ‘2018 MMA’에서 올해의 베스트 송 시상자로 참석했다. 당시 가수석에 앉은 아이들의 모습이 팬들의 카메라에 포착됐고,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로 알려져 논란이 확산됐다. 이에 손태영 측 관계자는 “아이가 어머니가 시상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해서 주최 측에 문의했고 안내를 받은 자리였다. 가수석인지 몰랐고, 손태영이 시상하는 동안만 잠깐 보고 내려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본의아니게 심려를 끼쳐드려서 죄송한 마음이다”고 사과를 전했다.

손태영 측의 해명에 어느 정도 이해한다는 반응도 있었지만, 해명과 달리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그의 시상 당시에는 자리에 없었고 가수의 공연 당시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에 거짓 해명에 대한 의혹도 일기도 했다.

3일 ‘2018 MMA’ 측은 “현장이 제대로 통제되지 않아 송구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참석하신 아티스트와 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번 사례를 교훈 삼아 앞으로 운영에 더욱 주의하겠다”고 사과를 전했다.

손태영은 해명했지만 거짓말 논란까지 이어지며 계속해 화제의 중심에 서고 있다. 시상식 주최 측까지 사과에 나섰지만, 의혹의 시선은 여전히 거둬지지 않고 있다. 초반 입장 발표 후 손태영 측은 현재까지 다른 입장을 밝히고 있지 않고 있다.

계속해 3일 하루 동안 손태영의 이름은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고 있다. 손태영에 이어 시상식 주최 측까지 사과에 나선 가운데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시상식의 ‘특혜 논란’이 씁쓸함을 더하고 있다.


true@sportsseoul.com

추천

3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마이크로닷♥홍수현, '빚투' 논란에도 열애 ing…네티즌 '갑론을박'
  2. 2. 도끼, 매니저에 외제차 선물 "다음에 더 좋은 거 사줄게"[★SNS]
  3. 3. '공판 출석' 왕진진(전준주) "낸시랭, 좋은 사람 만나 행복하길" [SS쇼캠]
  4. 4. 48세 이성재, 22세 장녀 결혼으로 사위 봤다 "속도위반 아냐"(공식)
  5. 5. 낸시랭, '한밤'과 단독 인터뷰 "질문해도 폭행으로 반응한 왕진진"
  6. 6. 조두순에 열받은 '명승사자' 명현만, 딸 가진 아빠로서 용서못해~
  7. 7. '코빅 출신' 故개그우먼 최서인, 오늘(18일) 사망 1주기
  8. 8.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 사고, 인재 가능성…일산화탄소, 정상 8배
  9. 9. 다시 뛰는 박항서와 베트남, 아시안컵 예비 명단 발표…아인득 제외
  10. 10. 양의지 보상선수 두산의 선택은 'NC 우완투수 이형범'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