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즈키컵]'박항서 매직' 베트남, 10년 만에 결승행…필리핀전 2연승
  • 입력 2018-12-06 23:23
  • 수정 2018-12-06 23: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 베트남 관중, 영웅 박항서 감독 응원

베트남 관중이 지난 8월29일 아시안게임 준결승 한국전에서 박항서 감독 대형 사진을 내걸면서 응원하고 있다. 보고르 | 최승섭기자


[스포츠서울 김현기기자]필리핀의 거친 태클도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의 열정을 넘을 순 없었다.

‘박항서 매직’이 베트남을 넘어 동남아 전체를 집어 삼키고 있다.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는 2018 동남아시아 스즈키컵에서 순항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이제 두 경기 남았다. 축배를 드는 일이 점점 다가오고 있다.

베트남은 6일 수도 하노이의 미딘 경기장에서 열린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필리핀과 홈 경기에서 4만 관중의 응원 속에 후반 37분 미드필더 응우옌 꽝 하이와 후반 41분 응우옌 꽁 프엉의 연속골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지난 2일 필리핀과 원정 경기에서도 2-1로 이겼던 베트남은 2연승을 기록, 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우승을 놓고 베트남과 다툴 상대팀은 이 대회 3연패를 노리던 태국을 물리치고 올라온 말레이시아다. 말레이시아는 1차전 홈 경기에서 0-0으로 비긴 뒤 2차전 원정 경기에서 2-2로 또 비겼다. 원정 다득점 원칙에 힘입어 결승에 먼저 올랐다.

이어 베트남이 바람을 타고 결승에 갔다. 두 팀은 오는 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15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우승팀을 가린다. 베트남은 지난 2008년 이 대회 첫 우승에 성공한 뒤 10년 만에 정상 탈환을 노린다. 베트남 입장에선 말레이시아를 만나게 된 것이 반갑다. 지난 달 16일 조별리그 홈 경기에서 만나 2-0으로 한 번 이긴 적이 있기 때문이다. 물론 말레이시아의 전력도 만만치 않지만 동남아 터줏대감 태국보다는 부담이 덜할 것으로 보인다.

베트남은 홈에서 박 감독 조련 하에 잘 다듬어진 패스 축구로 원정팀을 공략했다. 반면 스웨덴 출신 명장 스벤 예란 에릭손 감독이 이끄는 필리핀은 북유럽식 선굵은 축구와 태클로 대응해 나갔다. 필리핀은 두 골 차 이상 승리가 필요해 거친 플레이도 마다하지 않았으나 베트남은 침착하게 대응했다. 서두르지 않았고 오히려 수비와 활동량에서 필리핀보다 앞섰다. 결정적인 순간도 베트남에 더 많았다. 베트남은 응우옌 꽝 하이가 전반 27분 문전으로 날아온 크로스를 그림 같은 오버헤드킥으로 연결하는 등 전반전에선 슛에서 7-1로 필리핀을 압도했다.

베트남이 후반에도 필리핀의 공세를 적절히 차단하자 박 감독은 말레이시아전도 대비했다. K리그 인천과 강원에서 뛰었던 르엉 쑤언 쯔엉과 응우옌 아인 득을 차례대로 빼며 체력을 아꼈다. 결국 마지막에 지친 필리핀의 뒷공간을 공략, 환호했다. 판 반 득이 후반 37분 왼쪽 측면을 질풍처럼 드리블한 뒤 문전으로 패스했고, 이를 응우옌 꽝 하이가 방향 바꾸는 오른발 슛으로 연결해 선제골로 완성했다.

베트남은 이후에도 상대를 몰아쳐 응우옌 꽁 프엉이 후반 41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대각선 슛을 꽂아낳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냉정하게 경기를 보던 박 감독도 이번 만큼은 결승행을 확신한 듯 앞으로 뛰쳐나와 어퍼컷 세리머니를 펼쳤다. 필리핀은 제임스 영허즈번드가 후반 44분 만회골을 넣었으나 너무 늦은 시간 나온 득점이 됐다.

silva@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마이크로닷♥홍수현, '빚투' 논란에도 열애 ing…네티즌 '갑론을박'
  2. 2. 도끼, 매니저에 외제차 선물 "다음에 더 좋은 거 사줄게"[★SNS]
  3. 3. '공판 출석' 왕진진(전준주) "낸시랭, 좋은 사람 만나 행복하길" [SS쇼캠]
  4. 4. 48세 이성재, 22세 장녀 결혼으로 사위 봤다 "속도위반 아냐"(공식)
  5. 5. 낸시랭, '한밤'과 단독 인터뷰 "질문해도 폭행으로 반응한 왕진진"
  6. 6. 조두순에 열받은 '명승사자' 명현만, 딸 가진 아빠로서 용서못해~
  7. 7. '코빅 출신' 故개그우먼 최서인, 오늘(18일) 사망 1주기
  8. 8.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 사고, 인재 가능성…일산화탄소, 정상 8배
  9. 9. 다시 뛰는 박항서와 베트남, 아시안컵 예비 명단 발표…아인득 제외
  10. 10. 양의지 보상선수 두산의 선택은 'NC 우완투수 이형범'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