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키퍼 정성룡-공격수 황의조 J리그 베스트11 선정…日사커킹 설문조사
  • 입력 2018-12-07 20:20
  • 수정 2018-12-07 20: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J리그

사커킹이 팬 설문을 통해 선정한 J리그 올 시즌 베스트11. 캡처 | 사커킹 보도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정성룡(가와사키 프론탈레) 두 코리언리거가 일본 언론이 선정한 J리그 시즌 베스트11에 선정됐다.

일본 축구전문매체 ‘사커킹’은 지난 1~4일 팬 설문조사로 J리그 1부 베스트 11을 추렸다. 약 800여 명이 설문에 참여했는데 한국인 J리거 2명이 이름을 올렸다. 최근 J리그에 한류 열풍이 재점화한 것을 재확인했다.

우승권과 거리가 멀었던 가와사키는 정성룡 영입 이후 리그 2연속 우승에 성공했다. 지난해 팀 창단 첫 우승을 차지한 가와사키는 정성룡 효과를 톡톡히 봤다. 정성룡이 골문을 지킨 33경기에서 16경기나 클린시트였다. 올 시즌도 정성룡은 31경기에서 14번이나 무실점 방어를 펼치면서 가와사키가 우승하는 데 이바지했다. 그는 117표를 획득하며 골키퍼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황의조도 빼놓을 수 없는 히어로다. 강등 위기에 처한 감바 오사카가 올 시즌 중위권으로 마감하는 데 핵심 구실을 했다. 아시안게임 출전 여파에도 리그 27경기에서 16골 1도움을 기록, 리그 막바지엔 6경기 연속골을 꽂으며 팀의 연승 가도를 이끌었다. 196표를 획득하며 공격수 한 자리를 차지했다. 그는 국가대표팀에서도 3경기 연속골을 기록 중인데 대한축구협회 올해의 선수에 강력한 후보다.

‘사커킹’이 4-4-2 포메이션을 기준으로 베스트11을 매긴 가운데 최전방 투톱은 황의조와 득점왕을 차지한 나고야 그램퍼스 브라질 공격수 조(33경기 24골)다. 미드필더엔 안드레스 이니에스타(빗셀 고베), 모리타 히데마사, 나카무라 겐고, 이에나가 아키히로(이상 가와사키 프론탈레)가, 포백 수비엔 산 료스케(요코하마 마리노스), 쇼지 겐(가시마 앤틀러스) 타니구치(가와사키 프론타렐) , 에우시뇨(가와사키 프론탈레)가 각각 이름을 올렸다. 골키퍼는 정성룡이다.

감독은 우승 팀 가와사키 프론탈레 수장 오니티 토루였다.

kyi0486@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마이크로닷♥홍수현, '빚투' 논란에도 열애 ing…네티즌 '갑론을박'
  2. 2. 도끼, 매니저에 외제차 선물 "다음에 더 좋은 거 사줄게"[★SNS]
  3. 3. '공판 출석' 왕진진(전준주) "낸시랭, 좋은 사람 만나 행복하길" [SS쇼캠]
  4. 4. 48세 이성재, 22세 장녀 결혼으로 사위 봤다 "속도위반 아냐"(공식)
  5. 5. 낸시랭, '한밤'과 단독 인터뷰 "질문해도 폭행으로 반응한 왕진진"
  6. 6. 조두순에 열받은 '명승사자' 명현만, 딸 가진 아빠로서 용서못해~
  7. 7. '코빅 출신' 故개그우먼 최서인, 오늘(18일) 사망 1주기
  8. 8.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 사고, 인재 가능성…일산화탄소, 정상 8배
  9. 9. 다시 뛰는 박항서와 베트남, 아시안컵 예비 명단 발표…아인득 제외
  10. 10. 양의지 보상선수 두산의 선택은 'NC 우완투수 이형범'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